[정치] 美 유크레인 원조에 대한 찬반 갈등 심화, 총 600억 달러라니!


 

 

미국의  유크레인 무기 원조지연될 수박에 없을 수도

 

 

입력 2022.5.14.

RT 원문 2022.5.13.

 

 

美 국방부는 만일 의회가 519일까지 유크레인 (우크라이나용 포괄 지출비 400억 달러를 통과시키지 않으면키에프 (유크레인 수도에 대한 원조는 방해받을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시사뷰타임즈국방부는 미국 무기의 유크레인에로의 흐름은 의회가 과거 소련 공화국이었던 곳에서의 라셔 (러시아공세를 키에프가 쫓아 내도롭 돕기 위한 새로운 지출인 거의 400억 달러를 신속히 승인하지 않는 한최소한일시적으로나마 단절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금요일국방부 대변인 좐 커비는 “519일은추가적인 승인들이 없다면우리가 정말이자 새로운 것들을 들여보낼 능력이 없는 날이다.” 라고 기자들에게 말하면서 “519일이면국방부는 원조를 제공하려는 우리의 능력이 중단되게끔 영향을 받기 시작할 것이다.” 라고 했다.

 

키에프로의 무기 인도는 새로운 기금이 없다해도 즉각 중단되지는 않을 것인 바국방부가 현재 유크레인 원조를 위해 남겨두고 있는 지출 승인된 야략 1억 달러로 구입한 것에 대한 일부 공급이 현재 진행 중에 있기 때문이라고 커비는 말했다하지만 그는만일 새로운 기금 승인에 있어서의 지연사태가 연장된다면새로운 화물 분을 확보할 능력을 잃게됨으로써국방부는 아무 것도 이동시킬 수 없는 일정 시간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 라고 덧붙였다.

 

커비는 우린승인을 받은 개개의 포장물들에 있어서 그리고 그러한 물건들이 얼마나 빨리 유크레인 국민들 손에 들어 가고 있느냐는 면 등 두 가지 모두에서 꽤나 빠르게 움직이고 있어온 중이다.” 라고 하면서 말 그대로먀일같이들어가는 것들이 있고우린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우리가 그러한 추세를 계속 할 수 있도록 지속하고 싶다.” 고 했다.

 

미 의회에서의 400억 달러 포괄 원조안이 지연됐다

 

워싱튼의 가장 최근 포괄 원조금 398억 달러 상당 액수는 화요일 밤 하원이 압도적으로 승인했지만상원은 목요일 이 법안을 쾌속으로 승인하려는 노력에 실패했다상원 의원 랜드 폴 (-켄터키상원 다수당 대표 척 슈머 (-뉴욕가 아 돈이 어떻게 쓰이는지 감독할 조사관 임명을 요하는 원조 법안에 다른 언어를 추가하길 거부한 뒤만장일치 찬성 -토의 없이 쾌속 투표로 갈 수 있도록 공화민주 양당이 강력히 지지하는 법안이 될 수 있도록 해주는 조항에 반대했다.

 

[시사뷰언어 추가?어떠한 법안 등을 공식적으로 서류화 함에 있어서예를 들어 자신들이 기존에 쓰는 영어 말고 가존 선택안에 있는 언어 (독일어프랑스어중국어 등등중 하나를 선택하여 그 언어로 합의된 법안을 번역해 놓는 것을 말하는데구글 번역기 등으로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가급적 원어민에게 의뢰하여 완성도를 높여여 한다.

 

슈머는 폴이 대규모 포괄 원조안을 쾌속으로 승인하는 것을 방해하고 있다며 맹비난하면서 워싱튼은 유크레인이 라셔 군과 싸우는 것을 도울 도덕적 의무” 가 있다고 주장했다상원 소수당 대표 밋치 맥코널 (-켄터키도 동 법안에 즉극 투표하라고 압박을 가했지만폴의 반대는 아무리 일러도 다음 주까지는 이 법안 통과가 지연될 것임을 의미하는 것이었다.

 

폴은 미국은 이미 폴 자신이 말하는 과다한 적자 지출로 인한 통화팽창 (인플레이션위기로 인한 고통을 느끼고 있는 중” 이라고 주장했다이어 그는 그리고 의회는 자신들이 할 수 있는 한 빠르게 문 밖으로 돈을 퍼냄으로써 그 고통에 오로지 추가시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고 했다폴은 우린 미국 경제를 죽이면서까지 유크레인을 구할 수는 없다.” 고 덧붙였다.

 

키에프는 53번째 주까지 새로운 유크래인 기감을 게공하려는 국방부의 요청을 거듭 말했다. “명백히우린 계속 상원이 가능한 한 속히 행동하여 우리가 5월 말에 이르지 않도록 해야할 것이고 그 어떤 추가적 승인도 끌어들이지 말라고 계속 촉구하는 바이다.”

 

미국 공화당 의원들은 유크레인의 대리 을 놓고 언쟁을 벌이고 있다

 

원조 법안이 모든 민주당 의원들 및 거의 57명의 공화당 의원들의 지지로 통과는 됐지만표결은 이 문제에 대해 공화당 측에서 분열이 증가하고 있음을 촉로한 것이다댄 크렌쇼 (-텍서스의원은 라셔를 상대로 대리전을 치룰 기금을 대주는 길이라며 칭찬하면서 우리 미국 병사 단 한 명도 잃지 않으면서 우리 적의 군대를 파괴시키는데 투자하는 것” 이라고 했다.

 

머죠리 테일러 그린 (-조지어의원을 비롯한 비평자들은 라셔에 반대하는 제재들은 미국 통화팽창 위기를 오로지 악화시킬 뿐이며 유크레인에의 원조를 최우선시 하는 것은 더욱 중요한 미국 국내 문제에서 시선을 돌리게 ᄒᆞ는 것이라고 맞섰다이 여 의원은 여러분들이 라셔를 상대로 하는 여러분들의 대리전에 400억 달러를 쓰지만난 미국 아기들을 위한 유아용 유동식에 집중해 있다.” 고 했다.

 

폴은 가장 최근의 포괄 지출안은 2월에 이 충돌이 시작된 때로부터 총 600억 달러를 유크레인에 원조한 것이 되는데이는 거의 라셔가 매년 자국 국방 예산으로 배정한 액수에 해당하는 것이다.“ 라고 강조했다.

 

 





13 May, 2022 22:29

HomeWorld News 


US may have to suspend weapons shipments to Ukraine

 

Aid to Kiev may be disrupted if Congress doesn’t pass $40 billion spending package by May 19, Pentagon says

 

A US shipment of military aid to Ukraine is shown arriving near Kiev in January. © Getty Images / Sean Gallup

 

The flow of US weapons to Ukraine might be cut off, at least temporarily, unless Congress quickly approves nearly $40 billion in new spending to help Kiev repel Russia’s offensive in the former Soviet republic, the Pentagon has warned.

 

“May 19 is the day we really, without additional authorities, we begin to not have the ability to send new stuff in . . .,” Pentagon spokesman John Kirby told reporters on Friday. “By the 19th of May, it’ll start impacting our ability to provide aid uninterrupted.”

 

Weapons shipments to Kiev wouldn’t immediately stop on May 20 without new funding because there would still be some supplies in the pipeline purchased under the approximately $100 million in spending authority that the Pentagon currently has remaining for Ukraine aid, Kirby said. However, he added, but by losing its ability to source new cargoes, the Pentagon would face “a period of time with nothing moving” if there’s an extended delay in the new funding approval.

 

“We’ve been moving at a fairly fast clip here, both in terms of the individual packages that have been approved and how fast that stuff is getting into Ukrainian hands,” Kirby said. “Literally, every day, there are things going in, and we would like to continue to be able to continue that pace for as long as we can.”

 

$40 billion Ukraine aid package delayed in US Congress


Washington’s latest Ukraine aid package, valued at $39.8 billion, was overwhelmingly approved by the House on Tuesday night, but the Senate failed in an effort to fast-track the bill for approval on Thursday. Senator Rand Paul (R-Kentucky) objected to unanimous consent – a provision that allows for bills with strong bipartisan support to go to a quick vote without debate – after Senate Majority Leader Chuck Schumer (D-New York) refused to add language to the aid legislation requiring that an inspector general be appointed to oversee how the money is spent.

 

Schumer excoriated Paul for standing in the way of quickly approving the massive aid package and argued that Washington has a “moral obligation” to help Ukraine fight Russian forces. Senate Minority Leader Mitch McConnell (R-Kentucky) also pressed for an immediate vote on the bill, but Paul’s objection meant that passage would be delayed to next week at the earliest.

 

Paul argued that Americans are already “feeling the pain” of an inflation crisis, which he said was driven by excessive deficit spending, “and Congress seems intent on only adding to that pain by shoving more money out the door as fast as they can.” He added, “We cannot save Ukraine by dooming the US economy.”

 

Kirby reiterated a Pentagon request to provide new Ukraine funding by the third week of May. “Obviously, we continue to urge the Senate to act as quickly as possible so that we don’t get to the end of May and not have any additional authorities to draw upon.”

 

US Republicans bicker over Ukraine ‘proxy war’ cash

 

Although the aid bill passed the House with support from all Democrats and all but 57 Republicans, the vote revealed increasing division over the issue on the GOP side of the aisle. Representative Dan Crenshaw (R-Texas) praised the bill as a way to fund a proxy war against Russia, “investing in the destruction of our adversary’s military without losing a single American troop.”

 

Critics, including Representative Marjorie Taylor Greene (R-Georgia), countered that anti-Russia sanctions are only exacerbating a US inflation crisis, and prioritizing aid to Ukraine is distracting from more important domestic issues. “While you spend $40 billion for your proxy war against Russia, I’m focused on baby formula for American babies,” she told Crenshaw.

 

Paul noted that the latest spending package will bring total US aid to Ukraine to $60 billion since the conflict began in February, nearly as much as Russia earmarks annually for its entire defense budget.

 

[기사/사진: RT]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에그카지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주소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태양성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 STC555.COM
로얄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빠칭GO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빠칭GO카지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호게임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안전놀이터주소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인터넷카지노주소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슈퍼카지노주소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에비앙4U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주소 STC555.COM
egg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주소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eggc카지노주소 STC555.COM
다빈치카지노 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추천 STC555.COM
에비앙4U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사이트 STC555.COM
UCC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기존 정치체제”… 더매스커스, 5월6일. 현지 언론이 인용한 활동가들 및 믿을 만한 소식통들은... 더보기

[스페셜 NEWS]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 미세 유성에 얻어맞아 웹 망원경의 주요 반사체인 거울은 18개 조각으로 구성돼 있으며 넓이는 6.5m이다. IMAGE SOURCE... 더보기

[포토 NEWS]

獨 “석탄 사용으로” 도돌이표 © Getty Images / Pavel Usachenko / EyeEm 입력 2022.6.21.RT 원문 2022.6.20. 경제부 장관 로베르트 하벡은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Boyfriend loophole 입력 2022.6.24 [시사뷰타임즈] ‘남자친구가 빠져나갈 구멍’ 이라는 이 용어는 미국 연방법... 더보기

[종합 NEWS]

1973년 낙태권 판례 뒤집은 美 대법원 v 대법원을 낙태시키라는 군중들 대법원이 ‘로우 대 웨이드’ 사례를 뒤집어 버리자, 시위자들이 오스틴, 텍서스 연방 법... 더보기

[ 시·선·집·중 ]

바이든: “미국은 현재, 국제적 국외자” 한 남자가 워싱튼 DC. 바깥에서 십자가를 진 채 가고 있다. 2022.6.25. © AP / Steve Helber 입력 2022... 더보기

[ 화젯 거리 ]

‘하바나 증후군’ 희생자들, 십만 자리 이상 보상받을 예정 자료사진: 큐버 (쿠바) 수도 하바나의 미국 대사관 2017.10.3. © AP / Desmond Boylan 입력 2022.6.24.RT... 더보기

[오피니언 NEWS]

한겨레: [논썰] 신문·방송엔 안 나온 ‘이준석 의혹’ 상세분석 [논썰] 신문·방송엔 안 나온 ‘이준석 의혹’ 실체 상세분석. 한겨레TV 입력 2022.6.26. [시사...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英 수상 - 자신을 사퇴하게 만들 수도 있는 이유 밝혀 자료사진: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 © Global Look Press / Martyn Wheatley 입력 2022.6.25.RT 원문 2022.6.2...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상-하원 모두 통과: 美 의회, 양당적 중대 총기규제법안 승인 미국 버지니아 주 챈틸리티 푸른 능선 무기고에서 AR-15와 엽총 (산탄총)을 판매하고 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