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브렉싵 위한 기자회견, 영국 수상 보리스 좐슨 철수한 상태로 진행


룩셈벅(룩셈부르크) 수상이 보리스 좐슨이 연설하기로 돼있던 텅 빈 연설대 옆에서 연설하고 있다.

 

입력 2019.9.17.

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룩셈벅 수상은 보리스 좐슨의 브렉싵(: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방식이 악몽이라면서, 보리스 좐슨을 맹렬히 비난했다.

 

새비어 베텔은 영국 정부는 새로운 협상을 위한 중요한 제안을 하나도 제대로 한 게 없다고 했다.

 

그러나 시끄러운 항의자들 때문에 베텔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려다 철수해버린 좐슨은 협상을 위한 좋은 기회는 아직 있다고 했다.

 

한 정부 소식통은 영국과 벨점(벨기에)와이 간극은 협상에 필요한 다리를 놓기엔 너무 넓은채로 남아있다고 했다.

 

좐슨은 유럽 위원회 의장 쟝 끌로드 융커, 유럽 수석 브렉싴 협상자 미쉘 바르니에르 그리고 베텔 등과 회담을 갖기 위해 룩셈벅에 가 있었다.

 

융커 및 바르니에르와 업무상 오찬을 한 뒤, 좐슨은 무협상 브렉싵을 휘하기 위한 공통적 갈망에 유럽연합이 영국과 뜻을 같이한 것에 고무됐지만, “총체적인 돌파구는 없었다고 했다.

 

하지만, 유럽 위원회는 좐슨이 아직 고려해 볼 만한 확고한 제안을 내놓은 것이 없다고 하면서, 그 어떤 계획이 됐건 기존의 탈퇴 합의 내용과 양립할 수 있는 것이어야 만 한다고 했다. 그런데 이 기존의 합의 내용은 이미 영국 국회의원들이 세 차례 거부한 바 있다.

 

브렉싵에 반대하는 시위자들이 시끄럽게 외치는 가운데 좐슨이 빠진 채로 기자회견을 가진 뒤엔 혼란이 있었다.

 

영국 수상이 철수한 뒤, 자기 혼자 언론에 연설을 한 베텔은 좐슨이 자신의 손에 모든 영국 국민들의 미래를 쥐고 있다면서 브렉싴 과정의 교착상태를 깰 책임은 좐슨에게 있는 것이라고 했다.

 

(좐슨이 서 있기로 예정됐던) 텅 빈 연설대 옆에서, 베텔은 좐슨에게 당신은 영국 정당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미래의 인질을 잡고 있을 순 없다고 했다.

 

베텔은 영국이 지금 당장 협상을 할 만한 확고한 제안은 내놓은 것이 전혀 없다고 하면서 유럽연합은 말 그 이상의 것을 필요로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린 글로 적혀있는 제안을 필요로 하며 시간이 없으므로, 말은 그만하고 행동하라고 했다.

 

기존의 합의 내용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좐슨은 베텔 등과 갖기로 한 공동기자회견은 친 유럽연합 시위자들 때문에 두 지도자들이 묻힐 우려가 있기에 취소한 것이라고 했다.

 

실내에서 공공기자회견을 갖자는 좐슨의 요청은 거부된 것으로 생각된다.

 

.......................................

 

유럽 편집장 카트야 아들레르의 분석

 

보리스 좐슨과 만난 뒤 룩셈벅 수상이 아주 공개적으로 분통을 터뜨린 것을 정확히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베텔이 이렇게 하는 것은 유럽연합이 인내심을 잃었기에 더 이상 좐슨 정부와 협상을 할 뜻이 없다는 걸 뜻하는 걸까? 독일 수상 앙겔라 메르켈이 화가 나 소리를 지르거나 마르크 뤼테가 고래고래 소리를 지를 것이라고 예상해 볼 수 있을까?

 

전혀 그 반대다.

 

고위 유럽연합 관계자는 내게 협상 기회가 있는 한, 협상에 참여하는 것이 유럽연합에 이익이 된다. 하지만 낙담을 시키는 협상이라면..“이라고 했다.

 

유럽연합의 브렉싵 공동 조정자인 히 버르호프스타트는 트위터에 좐슨이 베텔과 나란히 서있기 돼있던 텅 빈 연설대 사진을 올리면서 사진 밑에 믿기 어려울 정도의 헐크에서부터 믿기 어려울 정도로 삐진 사람에 이르기까지라고 적었다.

 

주말 동안 좐슨은 한 언론에 영국은 만화 등장인물인 믿기 힘든 헐크처럼 족쇄를 깨버릴 것이다. 협상이건 무협상이건 간에 라고 말했었다.

 

새로운 관계

 

융커와 업무상 오찬을 한 뒤, 좐슨은 BBC 정치부 편집장에게 자신은 협상 상태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낙관적이라고 하면서, 유럽연합은 영국이 브렉싵 문제를 마무리 짓기 위한 조건에 대해 2년 반 동안 주장을 하고 싶어했다고 했다.

 

1031일이 그 이후 영국이 유럽연합에 계속 머물러야 할 이미를 뭐가 됐건 알지 못하며 우린 유럽연합에서 나갈 것이다. 그리고 그렇게 하는 것이 유럽연합에 있는 영국의 친구들이자 동반자들도 원하는 것이다

 

그리고 난 그들이 이런 모든 것들로 배가 부르다고 생각한다. 알다시키 그들은 영국과 새로운 관계로 발전되길 원한다. 그들은 이런 깃의 끝없는 협상 및 끝없는 지연에 질려있다.”

 

협상이 되기 위해 매우 열심히일 해 오고 있으면서, 좐슨은 또다른 해법이 보이지 않는 한 또는 보일 때까지는 유럽이 배수진을 치고 있는 자세 -아이얼런드(아일랜드) 섬 국경을 개방된 상태로 있도록 보장하는 정책- 를 바꾸지 않는 한 합의는 없게 될 것이라고 했다.

 

만일 우리가 그중요한 현안문제에서 진전을 볼 수 없다면, 우린 하원을 통과할 수가 없을 것이다. 말도 안된다

 

좐슨은 유럽연합 자체의 단일 시장을 보호하고 또 성금요일협정을 옹호하며 아아일런드 경제를 지원해 가면서, 연합왕국(=영국, : 그레잇브리튼 및 북아이얼런드 연합 왕국) 전체가 유럽연합을 떠난다는 논의에 대해선 몇 가지 생각이 있다고 했다.

 

[시사뷰타임즈 주]

Good Friday Agreement(성 금요일 협정): 영국과 아이얼런드 공화국 사이에 체결된 평화 협정으로서, 협정 체결 후 아이얼런드 공화국은 국민투표를 통해 북아이얼런드에 있는 6개 주에 대한 영유권을 포기함, 벨훠슷(벨파스트) 협정이라고도 .

 

이런 식으로 하는 것들에는, 좐슨 말에 따르면, 소위 스톨먼트(: Belfast 동쪽 교외지역을 말하며 북아이얼런드 정부가 있음) 봉쇄는 물론이고 국경 점검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을 사용하는 것이 포함되는데, 이는 북아이얼런드 정치인들에게 북이아얼런드에 적용할 규칭에 대해 한마디 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해 주는 것이라도 한다.

 

좐슨은 이런 건 모두 에너지 및 친선으로써 할 수가 있는 일들이다라고 덧붙였다.

 

한 영국 정부 소식통은 후에 벨점이 아직 협상에 필요한 타협안을 가질 준비가 돼있지 않음은 분명하며, 그렇기에 무협상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것인 바, 다리를 놓아야 할 필요가 있는 간극이 대단히 넓은 채 남아있다고 했다.

 

....................................................

 

벨점 기자 애덤 훌레밍의 분석

 

우리가 룩셈범 수상 관저에 도착하자마자, 계획했던 실외 기자회견은 지속될 수 없음이 분명해졌다.

 

광장에 있는 브렉싵 반대 시위자들은 100명이 채 안됐지만, 이들이 틀어놓은 음악 및 확성기 때문에 숫자가 훨씬 더 많은 것처럼 들렸는데, 이들은 이따끔씩 뉴스 상에서 많은 사람들이 듣기를 원하지 않을 용어들을 썼다.

 

이 현장 막후에선 영국 및 룩셈벅 대표부가 외교적 선택안을 놓고 씨름을 벌였다. 실외 기자회견을 실내로 옮기되 기자 대다수는 제외시킨다? 시위자들이 잠시 동안 입을 다물 수도 있게 한다는 도박인가? 손님들이 당황하여 얼굴 붉히지 않도록 주최자들의 입을 다물게 하려는 건가?

 

결과는 이렇게 끝났다. 좐슨은 대사 거주지에서 모든 이가 함께하는 짧은 면담을 했고 반면, 베텔은 텅빈 연설대가 있는 연단으로 갔다.

 

베텔은 주목을 받는 이 순간을 열정적인 연설을 하는데 이용했는데, 자신이 유럽연합에서 가장 미소를 띄고 온화한 자세를 갖춘 지도자들 중 한 명으로 유명하다는 사실을 보다 극적으로 확실히 심으려 했다.

 

좐슨은 뭐가 어떻게 되건 간에 핼러윈 브렉싵 마김일(: 핼러윈도 10.31, 브렉싵 마김일도 10.31)을 맞이할 것이라며, 영국은 협상이 있건 없건 대단히 괜찮은 모습으로 있게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좐슨은 1019일까지 무협상일 경우 법이 수상에게 연장하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을 어떻게 처리할 것이냐고 압박하는 질문을 받았을 때, 좐슨은 이에 대해 설명하지 않았다.

 

화요일, 대법원의 의회를 정회시키는 것이 합법적이냐는 심리에 앞서, 좐슨은 의회를 정지시킨 결정을 옹호했다.

 

영국 의회는 지난 주 정회됐는데, 이것은 여왕의 1014일 연설을 앞지른 것이다. 야당 의원들과 운동가들은 이러한 결청의 법적 문제를 대법원에 제출했다.

 

좐슨은, 의회가 브렉싵 문제를 철처히 조사해 볼 기회를 박탈당하고 있다는 주장을, ”아무 의미도 없이 복잡하기만 한 말이자 쓸데 없는 말을 올려놓은 것이라고 표현했다.

 

내가 볼 때 사람들은 브렉싴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완전 터무니 없다. 의회는 내가 바라는 대로 유럽연합 위원회가 열리는 1017일 전에 그리고 후에 우리가 할 수 있는 협상안에 대해 철저히 조사할 수 있게 될 것이다.”


Brexit: Boris Johnson attacked by Luxembourg PM over 'nightmare'

 

4 hours ago

 

Luxembourg's PM spoke beside the empty podium where Boris Johnson was due to appear

 

Luxembourg's PM has attacked Boris Johnson's approach to Brexit, calling the situation a "nightmare".

 

Xavier Bettel said the British government had failed to put forward any serious proposals for a new deal.

 

But Mr Johnson, who pulled out of a joint press conference with Mr Bettel because of noisy protesters, said there was still a good chance of a deal.

 

A government source said the gap the UK and Brussels needed to bridge to achieve a deal "remains quite large".

 

Mr Johnson was visiting Luxembourg to hold talks with the European Commission President Jean-Claude Juncker and the EU's chief Brexit negotiator, Michel Barnier, as well as Mr Bettel.

 

After the working lunch with Mr Juncker and Mr Barnier, Mr Johnson said he had been encouraged by the EU's willingness to engage with the UK in their shared desire to avoid a no-deal exit - but there had not been a "total breakthrough".

 

However, the European Commission said the PM had yet to present concrete proposals for it to consider and insisted any new plans had to be "compatible" with the existing withdrawal agreement, which has been rejected three times by MPs.

 

There was then confusion after Mr Bettel held a press conference without Mr Johnson amid noisy protests by anti-Brexit protesters.

 

Mr Bettel, who addressed the media on his own after the UK PM pulled out, said his counterpart "holds the future of all UK citizens in his hands" and suggested it was his responsibility to break the deadlock in the process.

 

Standing next to an empty lectern, Mr Bettel warned Mr Johnson "you can't hold the future hostage for party political gain".

 

He said there were "no concrete proposals at the moment on the table" on a new Brexit deal from the UK and said the EU "needs more than just words".

 

"We need written proposals and the time is ticking, so stop speaking and act," he said.

 

The existing withdrawal agreement was the "only solution", he added.

 

Mr Johnson said his joint press conference was cancelled over fears the two leaders would have been "drowned out" by pro-EU protesters.

 

It is understood that his request for it to be held inside was turned down.

 

What exactly should we make of the oh so public venting on Monday by the prime minister of Luxembourg following his meeting with Boris Johnson?

 

Does this mean the EU has lost patience and will no longer engage in negotiations with the Johnson government? Can we expect an Angela Merkel rant or a Mark Rutte rave next?

 

Quite the opposite.

 

"As long as there is a chance of a deal, it's in our own interest to engage. However frustrating negotiations are," a high-level EU contact told me.

 

The EU's Brexit co-ordinator, Guy Verhofstadt, tweeted a photograph of the empty podium where Mr Johnson had been due to speak alongside Mr Bettel with the caption: "From Incredible Hulk to incredible sulk".

 

Over the weekend Mr Johnson told a newspaper that the UK would break out of its "manacles" like cartoon character The Incredible Hulk - with or without a deal.

 

'New relationship'

 

After the working lunch with Mr Juncker, Mr Johnson told the BBC's political editor he was "cautiously optimistic" about the state of negotiations and suggested the EU wanted to bring the two and half years of arguments about the terms of the UK's exit to an end.

 

"I see no point whatever in staying on in the EU beyond October 31st and we're going to come out. And actually that is what our friends and partners in the EU would like too."

 

"And I think that they've had a bellyful of all this stuff. You know they want to develop a new relationship with the UK. They're fed up with these endless negotiations, endless delays."

 

While he was working "very hard" to get a deal, Mr Johnson said there would be no agreement unless the EU shifted its position on the backstop, the insurance policy to maintain an open border on the island of Ireland unless and until another solution is found.

 

"If we can't get movement from them on that crucial issue... we won't be able to get it through the House of Commons, no way."

 

He said there were a number of ideas under discussion which would allow the whole of the UK to leave the EU while protecting the integrity of the bloc's single market, upholding the Good Friday Agreement and supporting the Irish economy.

 

'Load of claptrap'

 

These, he said, included the use of technology to minimise border checks as well as the so-called Stormont lock, a mechanism to give Northern Irish politicians a say on the rules that apply to Northern Ireland.

 

"It is all doable with energy and goodwill," he insisted.

 

A UK government source later said: "It's clear Brussels is not yet ready to find the compromises required for a deal, so no-deal remains a real possibility - as the gap we need to bridge remains quite large." 

 

As soon as we arrived at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of Luxembourg it became obvious a planned outdoor news conference could not go ahead.

 

The anti-Brexit protesters in the square numbered less than 100 but their music and megaphones made it sound like a lot more and they occasionally used language you wouldn't want to hear on the news.

 

Behind the scenes the British and Luxembourgish delegations grappled with a diplomatic dilemma: Move the event inside but exclude the majority of the journalists? Gamble that the demonstrators could pipe down for a bit? Silence the host to save the guest's blushes?

 

The end result saw Mr Johnson do a short interview at the ambassador's residence to be shared with everyone while Mr Bettel took to the stage next to an empty podium.

 

He used the moment in the spotlight to deliver an impassioned speech, made all the more dramatic by the fact he's famed as one of the EU's most smiley, mild-mannered leaders.

 

Mr Johnson said he would meet the Halloween Brexit deadline come what may, insisting that the UK would be "in very good shape" whether there was a deal or not.

 

But pushed on how he would get around the law requiring him to ask for an extension if there is no deal by 19 October, the PM did not explain how it would be possible.

 

Ahead of Tuesday's Supreme Court hearing into whether the prorogation of Parliament was lawful, Mr Johnson defended the decision to suspend Parliament.

 

Parliament was prorogued last week, ahead of a Queen's Speech on 14 October. Legal challenges to the decision have been lodged in the courts by opposition MPs and campaigners.

 

Mr Johnson described claims that Parliament was "being deprived of the opportunity to scrutinise Brexit" as "all this mumbo jumbo" and a "load of claptrap".

 

"I think people think that we've somehow stopped Parliament from scrutinising Brexit.

 

"What absolute nonsense. Parliament will be able to scrutinise the deal that I hope we will be able to do both before and after the European Council on October 17."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코리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바카라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이낙연 방일 최종 … 지난 6.28 G20 정상회담을 위한 모임에서, 주최국 일본 아베에게 철저히 무시... 더보기

[스페셜 NEWS]

고대 이집트인들이 남겨준 것: 고고학자들, 봉인된 관 20개 이상 발견 전혀 손상되지 않은 조각판 및 그대로 살아있는 천연색 등은 이 관들이 잘 보존돼 있었음... 더보기

[포토 NEWS]

세계 최고 VIP 들의 비행기, 왕궁이 날아간다 사진: CNN [CNN으로 나머지 사진 17장 모두 보기]세계 최고들이 타는 비행기, 내부는 왕궁이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허리케인, 타이푼 그리고 싸이클런의 차이 사진: NASA입력 2019.10.13.BBC 원문 2018.9.14. [시사뷰타임즈] 허리케인 훌로렌스가 미국 동부 해... 더보기

[종합 NEWS]

“종이 가방, 면 가방이 비닐봉지보다 지구에 피해 더 준다” 사진: BBC REEL 영상 중에서본래 비닐봉지는 지구를 구하는데 일조하기 위한 것이었다 입력 2... 더보기

[ 시·선·집·중 ]

文, 개혁 대상인 사람이 개혁 운운하는 역대급 자가당착 출처: 네이버 국어사전 입력 2019.10.15 [시사뷰타임즈] 文 “조국과 환상적 조합 기대했는데 ... 더보기

[ 화젯 거리 ]

文 지금껏 국민-국론 분열시킨 것, 종교지도자들에게 통합 부탁? 사진: 에펨코리아입력 2019.10.21. [시사뷰타임즈] 종교 지도자들 만나면, 국민통합을 열렬히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Bryan Lufkin] 대한민국 전체가 이 조그만 가파도에서 배울 것은? 탄소-중립 낙원을 목표로 하는 자그마한 섬 한국의 휴일 휴가지 제주도는 번영된 미래를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核 보유 운 뗀 터키 에르도안 “복종적인 NATO 동맹국 노릇은 이제 그만” 입력 2019.10.22.CNN 원문 2019.10.21. [시사뷰타임즈] 터키 대통령 리셒 타이잎 에르도안이 터키...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캐나다 쟈스틴 트루도: 간신히 재선 성공, 소수여당정부 신세로...왜? 트루도가 가족들과 함께 2019.10.21. 캐나다 퀘벡 주, 먼트리얼 시 파미뉴 지역에서 투표함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