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제멋대로 구는 승객 급증: 비행기 승무원들, 자기방어술 훈련



 

입력 2021.7.29.

CNN 원문 2021.7.29.

 

[시사뷰타임즈] 비행기 여 승무원 한 명이 칼을 휘두르는 남자를 붙잡고 이 칼이 자신의 골반쪽에 있게 하려고 몸싸움을 불이면서 도와주세요!, 도움이 필요합니다라고 외쳤다.

 

그때 여 승무원의 분투는 중단됐다. “좋습니다, 다시 한 번 해봅시다라고 강사가 말하면서 처음부터 다시!” 라고 했다.

 

이 칼은 고무로 만들어진 것이었다. 문제의 남자는 동료 남자 비행기 승무원이었다. 이들은 비좁은 비행기 객실 속에서 사느냐 죽느냐의 소동 가운데 몸부리믈 친 것이 아니라, 푹신한 실내 체육관에서 연방 공군 무술 교관드과 연습을 한 것이었다.

 

마이애미 지역에 있는 비행기급 승무원 8명은 올해 여름과 가을에 수송안전국이 자기 방어술 (호신술) 을 가르칠 계획인 수백 명 가운데 들어있다. 반나절 동안 하는 이 무술 훈련 과정은 2014년에 처음 개발된 것이었으나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보류됐었다가 다시 시작하고 있는 중이다.

 

방어술 중에는 공격하는 법, 다가가는 법 그리고 맹렬한 공격자를 진압하는 법 등이 포함돼 있는데 - 이 비행기 승무원들이 절대로 마주하지 않기를 바라는 각본이다.

 

올해 비행기 여행이 재개된 가운데, 제멋대로 굴며 폭력적인 승객들 숫자는 급등하고 있는 중이다. 지난주, 연방 항공국에는 100건 이상의 사건이 신고됐는데 -- 금년에 지금까지 총 3,600건 이상 이런 사건이 있었다.

 

승무원들은 힘든 승객들의 기세를 약화시키는 일련의 기법을 배우는데 -- 쟁반을 제자리에 갖다 놓지 않으려 하거나 막판에 지나치게 큰 여행가방을 쓰레기 통에 넣겠다고 우기는 사람들이 한 예이다.

 

그러나 승무원들은 비행기 여행 재개에 수반되는 반항과 폭력성이 이러한 소신술들을 시험하고 있다고 말한다.

 

코로나 관련 궐석 휴가 이후에 마이애미 비행기급 승무원일로 되돌아 온 캐리는 여러분은 사람들로 꽉 차 있는 비행기에 타는데 이 사람들 중 일부는 기분이 썩 좋지가 않기에, 무슨 일이 벌어질지 절대로 알 수가 없는 겁니다.” 라고 했다.

 

사람들이 불안해하기 때문에 우리가 우리 자신은 물론이고 승객들도 보살피는 것이 더욱 중요한데, 사람들은 속이 매우 상해있고 낙담해 있으며, 때론 이러한 감정들이 부적절하게 표출됩니다.” 라고 캐리는 말했다. (캐리는 CNN에 자신은 이런 말을 공개적으로 하라고 항공사로부터 승인을 받은 것이 아니므로 자신의 성은 기사에 적지 말아달라고 부탁했다.)

 

 

최후의 수단인 전술 학습

 

 

교관들은 방어적 자세에서부터 여객기를 필사적으로 점령하여 좌지우지 하는 비행기 납치범일 가능성이 있는 자에세 한 방 날리는 것까지 한 묶음의 기술을 가르쳤다.

 

한 교관은 모형 인간을 이용하여 공격자의 눈에 가하는 최후의 수단인 방법을 보여주었다.

 

그는 여러분들은 어쩌면 죽을 수도 있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떤 댓가를 치루더라도 자신을 방어해야 합니다. (CNN은 교관들이 비행기에서 행하는 일이 잠복 상태로 하는 현역 공군 무술 교관들이기 때문에 그들의 신원을 밝히지 않기로 합의했다.)

 

마주치게 되는 상황 대부분은 그 정도 수준으로는 절대 올라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연방항공국은 최근 몇 달 사이에 비행기 내에서 벌어진 사건 중 40건 이상은 승무원들에 대해 뻔뻔스럽게 반대하는 상황들이 처리해야할 과제임을 보여준다고 요약한다.

 

한가지 사례에서, 연방항공국 (FAA) 은 한 승객이 조종실 문을 열려고 기를 쓰며 거듭 승무원들의 지시를 거부하더니, 남자 승무원의 얼굴에 가격을 한데 이어 비행기 바닥에 승무원을 밀어붙였더고 했다. 승무원들이 이 승객에게 플라스틱 수갑을 채워 자제시키자, 이 승객은 양손 수갑 중 하나를 풀더니 그 승무원의 얼굴에 두 번 째로 가격을 했다.“ 고 했는데, 이 승객의 이름은 보고서에 거명되지 않았었다.

 

또다른 사례에서, 남서부 항공사 비행기 승무원들을 대변하는 노조는 한 승객이 주먹으로 쳐서 승무원 한 명의 이빨 두 대가 부러지며 튀언 나오게 했다고 했다.

 

사건들 중 3/4 정도는 비행기에 타고 있을 때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연방 요구사항을 반복적으로 거부하며 위반했다는 내용들이었다. 도 하나의 흔한 주제는 술인바 -- 이런 사례가 너무도 맣아 많은 항공사들은 비행 중에 술을 주지 않았다.

 

 

이런 기술 중 어느 것도 사용하고 싶지 않다

 

 

국제 비행승무원 협회 회장 새러 넬슨은 승객들 중 소규모 일부가 승무원들을 주먹훈려용 봉지 (이른바 샌드백) 으로 취급하며, 말과 육제척으로 이런 행위를 한다고 했다.

 

넬슨은 우리의 일들이 예전보다 더욱 힘든 상태라고 여기고 있다.” 고 하면서 갈등이 대단히 속히 고조되고 있다. 우리가 승무원 일에 다가갈 수가 없고 이러한 상황을 너무 많이 겪고 있어서 일 거부 상황이 확산된다면... 문제는 대단히 속히 커지게 될 수 있다.” 고 했다.

 

실내체육관 훈련장에서, 도나 오닐은 만일 폭력적인 승객이 복도나 조리실에 있을 때 등 뒤에서 발려들 때 쓸 수 있는 팔꿈치 공격법을 연습가고 있는 중이었다. 오닐은 47년 경력자이며 자신은 제반 상황을 조용하게 만드는 것을 꽤 잘한다고 했다.

 

전 이런 기술 중 어떤 것도 사용하고 싶지 않다.” 고 오닐은 훈련이 끝난 뒤 말하면서 그러나 꼭 써야 한다면, 전 훨신 더 큰 자신감을 느낄 것이라고 했다.

 

공군 무술 감독관인 노엘 커틴은 훈련의 일부를 지켜보기 위해 안으로 걸어들어가더니, 자신은 승무원들이 그런 류의 자신감과는 거리를 두길 바란다고 했다.

 

커틴은 나중에 자신의 사무실에서 우린 어디에나 존재하ᅟᅳᆫ 것이 아니므로 비행기 승무원들이 비행기 상에서 개인적인 사건들을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라고 했다.

 

“3,000km 위 상공에선 실수에 대한 보강책이란 전혀 없기 때문입니다.”




Flight attendants train in self-defense amid spike in unruly passengers

 

Gregory Wallace and Pete Muntean, 

CNN Published 29th July 2021

 

Miami (CNN) "Help!" yelled a flight attendant as she grabbed a knife-wielding man and wrestled to pin the knife against her hip. "I need help!"

 

Then the struggle stopped. "Alright, let's do it again," the instructor said. "Reset!"

 

The knife was made of rubber. The man was a fellow flight attendant. They struggled not in a life-or-death brawl inside a cramped airplane cabin, but instead practiced at a padded gymnasium with their federal air marshal instructors.

 

The eight flight attendants in this Miami-area class were among hundreds the Transportation Security Administration plans to train this summer and fall in self-defense skills. It is restarting the half-day course first developed in 2004 that was recently put on hold due to the coronavirus pandemic.

 

The skills include how to strike, stomp and subdue a violent attacker -- a scenario these flight attendants said they hope to never encounter.

 

Amid the return to air travel this year, the number of unruly and violent passengers is spiking. More than 100 incidents were reported to the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in the last week -- for a total of more than 3,600 so far this year.

 

Flight attendants are taught a set of de-escalation techniques to handle difficult passengers -- the ones who won't stow a tray table or who insist an oversize suitcase fit in the bin last time.

 

But they say the defiance and violence that accompanies this return to travel is testing those skills.

 

"You get on a plane full of people and some of them are not very happy and you just never know what's going to happen," said Carrie, a flight attendant who took the class as she returns to work after a pandemic-related leave of absence.

 

"It's just more imperative that we take care of ourselves and take care of our passengers because people are anxious, and they're upset, and they're frustrated, and sometimes that comes out inappropriately," she said. (Carrie asked CNN not publish her last name because she was not authorized by her airline to speak publicly.)

 

Flight attendants train at a gym in Florida.

CNN

 

Learning last-resort tactics 

 

Instructors taught a range of skills, from a defensive stance to blows that can be delivered on a would-be hijacker desperate to commandeer the plane.

 

One instructor used a mannequin to demonstrate a last-resort method of going at an attacker's eyes.

 

"You are going to possibly die. You need to defend yourself at all costs," he said. (CNN agreed to not identify the instructors because they are active-duty federal air marshals whose work on aircraft is done undercover.)

 

Most encounters will never rise to that level. But Federal Aviation Administration summaries of more than 40 onboard incidents in recent months show the brazen dissent flight attendants are tasked with addressing.

 

In one instance, the FAA said a passenger "tried to open the cockpit door, repeatedly refused to comply with crew members' instructions, and physically assaulted a flight attendant by striking him in the face and pushing him to the floor." After crewmembers restrained the passenger in plastic handcuffs, he "freed himself from one of the handcuffs and struck the flight attendant in the face a second time." The passenger was not named in the report.

 

In another instance, the union representing Southwest Airlines flight attendants said a passenger's punch knocked out two of a flight attendant's teeth.

 

About three-quarters of the incidents reported involve passengers violating or repeatedly defying the federal requirement to wear a face mask when onboard a plane. Another common theme is alcohol -- so much so that many airlines have withheld alcohol service on flights.

 

'I don't ever want to use any of this'

 

Sara Nelson, international president of the Association of Flight Attendants, said a small set of passengers are "treating flight attendants as punching bags, and they're doing that verbally and physically."

 

"We are finding that our jobs are harder than ever," Nelson said. "Conflict is rising very quickly. When we can't get to that and diffuse that because we have so much going on ... problems can become big very quickly."

 

Back at the training, Donna O'Neil was practicing an elbow strike that she could use if a violent passenger charges her in the aisle or galley from behind. She has 47 years of experience and said she is "pretty good at calming things down."

 

"I don't ever want to use any of this," O'Neil said after the training. "But if I had to, I certainly feel much more confident."

 

An air marshal supervisor, Noel Curtin, walked in to watch some of the training, and said he hopes crew members walk away with that type of confidence.

 

"We're not omnipresent, so it's important to have crew members able to deal with individual incidents on the aircraft," Curtin said later in his office.

 

"There's no backup at 30,000 feet."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코리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바카라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미국의 AUKUS: 짓밟… 호주는 2018년 프랑스와 체결한 잠수함 계약을 미국-영국과의 동맹 쪽에 무... 더보기

[스페셜 NEWS]

Covid-19: 3차 백신 접종‧‧‧ 얼마나 효과적이라는 건가? 이스리얼의 한 보건 근로자가 촉진제 백신을 투여할 준비를 하고 있다. (Credit: Getty Images) ... 더보기

[포토 NEWS]

앺갠, 여학생 없는 학교 재개교 2021년9월18일, 남학생들이 카불시 이스티글랄 학교 수업에 나와있다. 이 나라 중등학교 과...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a day care job 입력 2021.9.23. [시사뷰타임즈] 'a day care (daycare) job' 이란 무엇인가 낮 동안 돌봄 (주간 돌봄) ... 더보기

[종합 NEWS]

전문가: 코로나-19, 봄철까지 더욱 감기 같을 수 있다 입력 2021.9.23.BBC 원문 5분 전 [시사뷰타임즈] 중국 언론들은 코로나-19가 미국에서 비롯된 것... 더보기

[ 시·선·집·중 ]

FDA, 고위험 고령자-18+ 만 화이저 촉진제 승인, 해석 여지 남겨 FILE PHOTO: AFP /Kena Betancur 입력 2021.9.23.RT 원문 1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식품의약국 (FDA)... 더보기

[ 화젯 거리 ]

리쑤에니아: 자국 국민들에, 중국 휴대전화 내다 버리라고 촉구 샤오미 ‘10T 프로’ 에 검열 기능이 있음을 발견됐다고 한 보고서가 말했다. IMAGE SOURCE,GETTY... 더보기

[오피니언 NEWS]

[Michael McCaffrey] 91세 클린트 이슷웃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미국 몽상 몰… 클린트 이슷웃이 감독한 영화 “울부짖어라 상남자여” 의 한 장면 © Warner Bros. Pictures 글: ...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근로자들 중국과의 전쟁 무관심: 호주 노조, 영미와의 AUKUS 맹비난 남중국해에서 시위 중인 중국 핵 동력 잠수함 © Reuters 입력 2021.9.23.RT 원문 2021.9.22. [시사뷰...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호주 경찰, 백신 주사 반대 시위자들에 고무총알 발사 (영상) 시위자들이 호주 멜버른 시에서 건설산업에 코로나바이러스 질병 (코비드-19) 관련 명령에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