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앺갠 혼란 후유증: 바이든, 최초로 대통령직 엄중 조사 받는 중


 


입력 2021.8.19.

CNN 원문 2021.8.19

 

[시사뷰타임즈] 대통령 조 바이든이 자신의 판단, 경쟁력 그리고 혼란스런 앺갠에서의 미국 퇴장에 대한 그의 감정이입에 대해서까지도 격화되는 조사에 맞서 분투하고 잇는 중이다. 그리고 미국에 대한 심상을 더럽힌다는 격노를 진정시키려는 매번의 시도마다 도리어 계획 및 집행의 실패에 대해 더 많은 의문을 도발시킬 뿐이다.

 

수요일, 도전적인 바이든은 자신의 지도력에 대한 비판을 일축했는데, 그는 자신이 유망하고 능숙한 정부를 약속하며 유권자들에게 탁 터놓고 솔직하게 이야기 함으로써 자신이 이긴 것이라는 말로 인해 자초하여 벌어진 가장 의미심장한 일들과 전투를 벌였기 때문이다.

 

바이든은 ABC 뉴스의 조즈 스테파노풀로스와의 취재대담에서 "난 앺갠 문제가 실패작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고 했는데, 그의 이런 말은 미국의 철수가 미국의 대피용 비행기에 필사적으로 매달려 있다가 떨어져 죽은 사람을 가리키는 것이었다.

 

바이든은 가장 길었던 앺갠 전쟁에서의 철수는 질서 있고 신중하며 안전할 것이라고 거듭 약속하면서 앺갠이 갑자기 탤러번에게 함락될 것이라는 정황은 없었던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ABC 뉴스와의 대화에서 그는 미국이 "혼돈이 뒤따르지 않고 떠날 수 없었다"고 말하며 방침을 바꿨고, 그러한 장면은 올해 모든 군대를 철수하기로 결정하는 데 항상 반영됐던 것이었다고 말했다.

 

대화 중 한 부분에서, 바이든은 탤러번을 신뢰하지 않았지만 이 집단이 미국의 철수에 협조하고 있는 중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떠나기로 결정했을 때, 탤러번이 미국인들이 탈출할 수 있는 안전한 통로를 제공할 것이라고는, 당신이나 어느 누구라도 예측했을 것이라고는 난 확신하지 않는다.” 고 했다.

 

그러나 카불 공항의 혼란 속에, 탤러번이 혐조적이라는 것은 분명한 것과는 거리가 멀다. 수백 명이 통과했지만 카불에 있는 CNN의 클래리사 워드는 목요일, 아무런 절차가 없었고, 미국을 위해 자신과 가족의 목숨이 두려워 출국 비자를 구하는 아프간 사람들의 대 혼란만이 있었을 뿐이라고 했다. 일부 운이 좋은 사람들은 탤러번 검문소를 통과했지만, 다른 많은 사람들은 발길을 돌리거나 구타를 당했다고 워드는 말했다.

 

바이든은 앺갠이라는 국가의 급속한 붕괴를 예측하지 못한 이유를 적절하게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 그리고 그에 대한 신뢰감은, 철수 위험에 대해 그의 너무도 분명한 경시가 여러 사건들로써 반복적으로 혼란스러워졌기 때문에, 더럽혀졌다. 임기 7개월로 접어든 바이든은, 단순히 도널드 트럼프가 아니라는 이유로 더 이상 신용을 얻지 못하고 있다.

 

바이든은 미 국방부 고위급의 간략 보고에서 미국은 바이든이 말한 것만큼 질서있고 주의 깊게 앺갠에서의 철수를 용이하게 할 만한 병사들은 아예 남겨놓지 않았었음을 확인하는 내용이 나온 이후에, ABC와 대화를 나눈 것이었다. 그리고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맑 밀리 합참의장이 기자들과 나눈 매우 쑥스헌 대화에서도, 이 나라를 영원히 떠나기에 앞서 미군이 모든 미국인과 앺갠 난민들을 구출하지 못할 것이라는 중대한 가능성도 열어두었다.

 

바이든의 방어적 태도, 부정확함, 명백한 입장 변화는 적대적인 외국 땅에서 각별하게 민감한 위기 기간 동안, 확신감이나 능숙함을 거의 예상할 수 없게 한다. 어느 때라도 총 사령관이 통제력이 없어 보이거나 명백하게 전개되는 상황을 부인한다면 정치적 손상을 자초할 위협이 되는 순간이다.

 

 

변화된 대통령직

 

 

백악관을 둘러싸고 승승장구였던 분위기가 며칠 사이에 바뀌었다.

 

불과 일주일 전, 바이든은 상원에서 초당적 사회기반시설 거래를 통과시키는 등 가능성 없어 뵈던 것을 통과시키는 업적을 이루면서 상원을 통해 35000억 달러짜리 지출 골격을 밀어붙였다. 코로나 전염병 대유행이 되살아나면서 74일 그의 바이러스에 대한 부분적 독립 선언은, 백신 맞길 꺼리는 미국인 수백만 명이 그러한 자세를 확산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임무를 성취한순간처럼 보였다.

 

그는 적군인 공화당 의원들에게 자신의 힘든 정치적 목표이어 온 대통령직에서의 가장 분명한 출구를 제공했다. 만일 나머지 대피 작업이 매끄럽다면 미국인들이 앺갠의 혼란과 붕괴는 미국이 오래 전에 떠났어야 한다는 것을 입증하는 것이라는 바이든의 주장에 동조할 만도 할 것이다.

 

그러나 공화당은 코로나 유행병, 통화팽창의 증가 그리고 남부에서 국경을 넘으려는 기록적인 시도들에 대해 바이든을 강타하면서 그가 무능하다는 인상을 췻받침해주며 정치적 부패와 관련된 분위기를 조성할 길을 찾고 있다. 내년에 있을 중간 평가와 같은 가까이 다가온 선거에서 유권자들 사이에 자리잡을 비호의적인 인상은 재난적일 수도 있다. 바이든의 호소는 그의 솔직함과 능숙함에 놓여있다. 그런데 이 두 가지 모두가 타격을 입고 있다.

 

바이든의 해외에서의 심상도 역시 뭇매를 맞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이후 '미국이 돌아왔다 (America is back)‘ 를 선언하면서 동맹국들과의 관계를 회복하려는 그의 목표는, 20년 넘게 미군을 도운 통역사들과 기타 근로자자들이 탤러번의 보복에 직면할 수도 있다는 가능성에 대한 실망감으로 복잡해져 있다.



바이든이 답해야 만하는 질문들

 

 

바이든은 현재의 상황을 앺갠에 머무는 것 그리고 절대 끝나지 않을 전쟁을 하는 것 사이의 선택의 문제로 몰아가려고 애를 쓰지만, 이전 세 행정부들에서 비롯된 실수들에 대해선 설명 자리를 마련하지 않고 있는데, 이 행정부들의 잘못된 조치가 이 전쟁을 미국의 실패로 바꿔놓은 것이었다. 특히나 트럼프 행정부는 정부 뒤에서 탤러번과 협상을 함으로써 뼈대만 남은 주둔군이자 독에 취한 가불과의 관계가 돼버린 미국을 힘들게 전략으로 선택하도록 남겨준 것이었다.

 

이 문제는 오래 전에 대중들의 지지를 잃은 전쟁을 떠나겠다는 대통령의 결정에 대한 것조차도 아니다.

 

그게 아니라, 바이든은 영향력을 미치는 자신의 권력 내에 있는 제반 문제에 대해 대답하라는 요구를 받고 있는바: 한심하게 계획을 잡은 대피 노력, 앺갠인들 수천 명의 비자 발급 처리에 속도를 높이지 못한 것 그리고 미국 시민들이 더욱 일찍 이 나라를 벗어날 기회를 놓친 것 등이 그것이다.

 

이러한 압력이 쌓여가자, 바이든은 ABC 뉴스와의 취재 대담에서 자신이 종전에 정한 마감일인 831일 이후까지 미국인 대피가 행해질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바이든은 모든 미국인들 및 모든 협조자들이 이 나라에서 나갈 수 있도록 우리 힘으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 고 했다.

 

카불 공항에서의 작전은 미국의 무장군 및 다른 나라들의 무장군의 비행편으로 수백명이 떠나면서 끝나가고 있다. 그러나 CNN은 떠나길 바라는 사람들 일부가 탤러번의 여러 검문소에서 멈춰지고 있다는 사실을 보도했고, 이는 미국의 대피가 어느 정도 될 것이냐는 적군의 관용에 의존하고 있다는 것을 반영하는 것이다.

 

국방부가 가진 기자 회견에서, 밀리와 오스틴은 미국 대피 작전의 결함을 무심포 드러냈다.

 

이들은 공항 주위를 지키며 감히 적군들이 늘어선 그 뒤에서 미국인들이나 협조자였던 앺갠 사람들을 찾아 모을 병사 수가 부족한바, 이 사람들이 탤터번을 피해 카불 및 그 외의 장소에 은신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오스틴은 우리에센 밖으로 나가서 많은 수의 사람들을 끌어 모을 역량이 없다.” 고 했다.

 

오스틴은 또한 미군들이 탤러번과의 충돌 상황을 피하기 위해그들이 미행장에 갈 수 있도록 길을 만들어주려 하곤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또한 더 많은 것을 할 만한 병력은 없다고도 했다.

 

그는 난 밖으로 나가 현재 카불 속으로 들어가며 작전을 확대할 역량이란 거싱 없다.” 고 했다.

 

밀리는 병력이 질서정연하게 철수를 하게될 것이라는 바이든의 약속을 보장할 만큼 앺갠에 배치된 적은 절대로 없음을 밝히는 논평에서, 여러 자원들의 고갈도 카불에서 멀리 떨어진 위치에 있는 방대한 바그람 전 미군 공군 비행장 기지를 폐쇄하기로 한 배후의 원인이었다고 폭로햇다.

 

그는 우리가 바그람과 대사관이 하는 일을 지키려 한다면, 현재 우리에게 있는 병력을 뛰어넘을 상당한 수의 병력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우린 이것 또는 저것을 무너뜨릴 수 밖에 없었고, 그러한 결정을 했던 것

 

퇴역 장군들인 밀리와 오스틴은 둘 다 기자 회견에서 심히 불편해 보였다.

 

오스틴은 이 전쟁은 내가 참여하고 또 이끌었덨던 것이다. 난 이 나라에 대해 알고 있다. 국민들도 알고 있다. 그리고 우리 곁에서 싸웠던 사람들도 알고 있다.” 고 했다.

 

그는 우리에겐 우릴 도와주었던 사람들을 도와 줄 도의적 의무가 있다고 하면서 난 그 시급함을 깊이 느낀다.” 고 했다.

 

미국을 상대로 각별한 승리를 거둔 것을 탤러번이 경축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이들은 공항 내에만 있게된 미군과의 충돌을 저질러 볼 생각이 결여돼 있을 수도 있다. 그러나 이 극단주의자들의 인내심의 범위는 분명치가 않다. 그리고 이 극단주의자들이 미국에 협조적이었던 앺갠인들이라고 보는 사람들이 공항을 빠져 나가기 이전에 총으로 쓰러뜨리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도 없다.

 

오합지졸이 모여있는 듯한 민병대의 기분 하에 미국이 무력하게 있는 입장이라는 것은 많은 미국인들, 특히 군에 복무한 사람들이라면 받아들이기 힘든 것이다.

 

일리노이 주 공화당 의원 애덤 킨징거는 미국이 현재 카불에서 스스로의 입지를 정하는 것에 대해 거칠은 말을 쏟아냈다.

 

그는 CNN의 제잌 태퍼에게 현재 우리는 미국인들을 구하기 위해 탤러번에게 허락을 구걸하는 수치스런 입장에 처해 있다.” 라고 했다.



미국이 우선인 순간

 

 

지난 며칠 동안의 일들은 바이든의 능숙함에 대한 평판을 손상시키는 그 이상의 일을 해온 것이었으먀, 더불어, 트럼프의 "미국이 우선" 이라는 접근 방식의 일부 요소를 포함하는 외교 정책을 기저에 깔면서 냉철하게 계산된 것이 결코 아니었다.

 

화요일, 바이든의 국가안보고문 제잌 설리번은 앺갠 여자들과 소녀들이 이제 탤러번 치하에서 억압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는 사실은 가슴 아픈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바이든이 미국이 앺갠에서 흘리게 된 피의 댓가로 이런 쪽을 택한 것이라고 했다.

 

모든 대통령들은 불가능할 것 같은 선택 사항들에 직면한다. 그리고 바이든은 미국인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자신의 직무를 이행해 왔다. 그런데 참전용사들 및 의원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몇 달 전 앺갠 난민들 처리하는 과정에 속도를 내지 못한 것은 미국 자체를 신뢰했던 민간인들에 대한 그의 약속에 의문을 제기하게끔 한다.

 

앺갠 육군에 대한 바이든의 거친 비난은 해외에서 특히나 한심하게 받아들여져 왔는데, 미국이라는 (나라를 근거로 하는) 연성 권력 (: 간접적이고 무형의 영향력을 미치는 힘) 을 휘두를 그의 능력을 손상시키는 것일 수도 있다.

 

바이든은 지난주에 주장하길, 미국은 앺갠 병사들이 계속 싸우길 거부하는 전쟁에서 싸우지 말아야 한다는 이유를 들었다. 그러나 이 나라를 비난하는 말에서, 그는 미국 돈으로 구축해 준 이 나라 육군 및 경찰력 가운데 목숨을 잃은 사람이 막대하다는 사실은 무시했는데, 미군 사상자 수를 한참 초과하는 것이었다.

 

바이든의 기조는 수요일, 영국 하원의 분노를 부채질했고, 논쟁이 있는 가운데 보리스 좐슨 수상은 미국 대통령과 연관돼 있다는 이유 때문에 반발을 받았다.

 

앺갠에서 영국군과 함께 일을 했던 탐 투겐드핫 의원은 미국 대통령의 논평들을 맹렬히 비난했다.

 

나와 함께 싸웠던 사람들의 용기에 의문을 품고 이들이 도망갔다고 주장하하다니... 부끄러운 일이다.” 라고 투겐드핫은 말하면서 이념을 위해 싸워본 적이 없는 사람들은 그러한 경험이 있는 사람들을 비판할 때 주의해야만 한다.” 고 했다.



 

본문 마지막의 ‘fought for the colors they fly’ 는 자신들이 들고 있는 깃발들 (의 색) 을 위해 싸웠다라는 것이 직역이겠지만, ‘fought for the colors’ 라는 말은 미국 내전에서 남-북군이 북군은 미국 성조기, 남군은 남군 자체의 깃발을 들고 싸웠던 게티스벍에서의 전투를 가리킨다. 남북전쟁은 그 이유가 노예제 존폐가 깔린 것이었으므로 이는 이념에 속하고 결국은 서로의 이념이 맞지 않아 싸운 것이었다. 




Biden's presidency is under scrutiny as never before over Afghan chaos

 

Stephen Collinson Profile

Analysis by Stephen Collinson, CNN

 

Updated 1311 GMT (2111 HKT) August 19, 2021

 

(CNN)President Joe Biden is struggling against an intensifying examination of his judgment, competence and even his empathy over the chaotic US exit from Afghanistan. And each attempt the administration makes to quell a furor that's tarnishing America's image only provokes more questions about its failures of planning and execution.

 

A defiant Biden on Wednesday rejected criticism of his leadership, as he battled the most significant self-inflicted drama of a term that he won by promising proficient government and to level with voters.

  

"I don't think it was a failure," the President said in an interview with George Stephanopoulos of ABC News, referring to a US pullout that sparked scenes of desperate Afghans clinging to, and falling to their deaths from, US evacuation planes.

 

The President had repeatedly pledged the withdrawal from the country's longest war would be orderly, deliberate and safe and that there were no circumstances that Afghanistan would suddenly fall to the Taliban.

 

But in the ABC News interview he changed tack, saying there was no way the US could have left without "chaos ensuing" and that such scenes were always baked into the decision to get all troops out this year.

 

Biden: No way out of Afghanistan without 'chaos ensuing' 03:07

 

In one part of the interview, Biden said that he didn't trust the Taliban but argued that the group was cooperating with the US evacuation.

 

"I'm not sure I would have predicted nor would you or anyone else, that when we decided to leave that they'd provide safe passage for Americans to get out," the President.


In the chaos at Kabul airport, however, it is far from clear that the Taliban is cooperating. While hundreds have people have been getting through, CNN's Clarissa Ward in Kabul reported Thursday that there was no process, only mayhem of Afghans who worked for the US and are seeking exit visas because they fear for their -- and their families' -- lives. Some lucky people got through Taliban checkpoints but many others were turned back or beaten, Ward said.

 

Biden is failing to adequately explain why he so badly failed to predict the swift collapse of the Afghan state. And his credibility has been sullied because his confident downplaying of the risks of the withdrawal has been repeatedly confounded by events. Seven months into his term, Biden no longer gets credit simply for not being Donald Trump.

 

The President spoke to ABC News after details emerged from a high-level Pentagon briefing that appeared to confirm the US never had sufficient troops left in Afghanistan to facilitate the orderly, deliberate withdrawal Biden had promised. And the deeply awkward session in which Defense Secretary Lloyd Austin and the nation's top military officer, Chairman of the Joint Chiefs of Staff Gen. Mark Milley, spoke to reporters also left open the grave possibility that the US military would be unable to rescue all American citizens and potential Afghan refugees before it departs for good

 

Biden's defensiveness, imprecision and apparent changes of position hardly project confidence or competence during an extraordinarily sensitive crisis on hostile foreign soil. Anytime a commander in chief does not appear in control or is in denial of obvious developments is a moment that threatens to inflict political damage.

 

A changed presidency

 

The atmospherics around a White House that was on a roll have shifted in a matter of days.

 

Just over a week ago, Biden was taking a victory lap for his unlikely feat of passing a bipartisan infrastructure deal in the Senate and also ramming a $3.5 trillion spending framework through the chamber. As the pandemic rebounds, his July Fourth partial declaration of independence over the virus looks like a "Mission Accomplished" moment, even if the reluctance of millions of Americans to get vaccinated has fueled its spread.

 

He has given Republican foes their clearest opening of a presidency in which he has been a hard political target. It may well be, if the rest of the evacuation goes smoothly, that Americans will buy Biden's argument that the chaos and collapse of Afghanistan proves the US should have left long ago.

 

But the GOP is seeking to bolster impressions of incompetence by hammering Biden over the pandemic, rising inflation and record southern border crossing attempts to foster a narrative of political decay. In close elections like next year's midterms, unflattering impressions that take hold among voters can be disastrous. Biden's appeal lies in his candor and competence. Both are taking a hit.

 

The President's image abroad is also taking a beating. His goal of reviving US relations with allies after declaring "America is back" following the Trump administration have been complicated by dismay over the possibility that interpreters and other workers who helped US troops over 20 years could be left behind to face reprisals from the Taliban.

 

Questions Biden must answer

 

Despite Biden's efforts to portray the current situation as a simple choice between staying in Afghanistan and fighting a never-ending war, the President is not being held to account for the mistakes of the three previous administrations, whose missteps turned the war into an American failure. The Trump administration especially left Biden with some tough choices in a strategy that left the US with a skeleton garrison and poisoned relations with Kabul by negotiating with the Taliban behind the government's back.

 

The issue is not even over the President's decision to leave a war that long ago lost public support.

 

Instead, he is being asked to answer for things that were in his power to influence: the poorly planned evacuation effort, the failure to speed up visa processing for thousands of Afghans and the missed opportunity to get US citizens out earlier.

 

As that pressure mounts, the President raised the possibility in the ABC News interview that the effort could stretch beyond August 31, his previous deadline.

 

"We're going to do everything in our power to get all Americans out and our allies out," Biden said.

 

The operation at Kabul airport is cranking up, with hundreds of people leaving on flights from the US armed forces and those of other nations. But CNN reported that some of those hoping to leave were being stopped at Taliban checkpoints, reflecting the extent to which US evacuations rely on the forbearance of an enemy force.

 

At the Pentagon news conference, Milley and Austin inadvertently revealed the deficiencies of the US evacuation.

 

They said there were insufficient forces at the airport to keep its perimeter secure and to venture behind enemy lines to collect Americans or allied Afghans as they shelter from the Taliban in Kabul and elsewhere.

 

"We don't have the capability to go out and collect up large numbers of people," Austin said.

 

Austin also said US forces would try to "deconflict" the situation with the Taliban to "create passageways for them to get to the airfield." But he also admitted he didn't have enough forces to do much more.

 

"I don't have the capability to go out and extend operations currently into Kabul," he said.

 

Milley revealed that a lack of resources was also behind the decision to shutter the vast former US base at Bagram airfield further out of Kabul, in comments that confirmed that the forces were never in place to assure Biden's vow for an orderly withdrawal.

 

"If we were to keep both Bagram and the embassy going, that would be a significant number of military forces that would have exceeded what we had," he said.

 

"So we had to collapse one or the other, and a decision was made."


Both Milley and Austin, a retired general, appeared deeply uncomfortable at the news conference.

 

"This is a war that I fought in and led. I know the country. I know the people. And I know those who fought alongside me," Austin said.

 

"We have a moral obligation to help those who helped us," he added. "I feel the urgency deeply."

 

With the Taliban celebrating an extraordinary victory over the United States, they may lack an incentive to orchestrate clashes with US forces confined to the airport. But the extent of the group's patience is unclear. And there are no guarantees its extremists will not hunt down Afghans it sees as US collaborators before they can escape to the airport.

 

This position of powerlessness, in which the US is at the whim of a ragtag militia, is hard for many Americans to accept, especially those who served in uniform.

 

Rep. Adam Kinzinger, an Illinois Republican, had harsh words for the position in which the United States now finds itself in Kabul.

 

"Now we are in a position where we are disgracefully begging the Taliban for permission to save Americans," Kinzinger told CNN's Jake Tapper.

 

An 'America First' moment

 

Events of the last few days have done more than damage Biden's reputation for competency. They have also exposed as never before the cold-eyed calculation behind a foreign policy that includes some elements of the "America First" approach of Trump.

 

On Tuesday, Biden's national security adviser, Jake Sullivan, said it was heartbreaking that Afghan women and girls would now face repression under the Taliban. But he indicated the President chose that option over more US blood being shed in Afghanistan.

 

All presidents face impossible choices. And Biden is honoring his duty to protect Americans. But his chosen course and failure to speed up processing of Afghan refugees months ago, despite warnings from veterans and members of Congress, call into question his commitment to civilians who trusted the US.

 

Biden's harsh criticism of the Afghan Army has been particularly poorly received abroad and may damage his ability to wield US soft power.

 

The President argued with reason last week that US forces should not have to fight a war that Afghan soldiers refuse to wage. But in blaming Afghans he ignored savage losses of life among armed and police forces built with US dollars, which far exceed US casualties.

 

His stance fueled anger in Britain's House of Commons on Wednesday, in a debate in which Prime Minister Boris Johnson faced a backlash because of his association with the US President.

 

Tom Tugendhat, a member who served with the British Army in Afghanistan, lambasted the US President's comments.

 

"To see their commander in chief call into question the courage of men I fought with, to claim they ran. It's shameful," Tugendhat said. "Those who have never fought for the colors they fly should be careful about criticizing those who have."

 

[기사/사진: CNN]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코리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바카라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고사성어의 나라 … 입력: 2021.10.10. [시사뷰타임즈] 우리 속담에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 더보기

[스페셜 NEWS]

섭씨 50도에서의 삶: 팽창하는 사막, 거의 떠난 원주민들 먹이로 줄 풀이 없어서, 잘게 조각 낸 판지를 먹는 염소들. 사막 폭풍에 실려와서 거의 담... 더보기

[포토 NEWS]

KCNA, 순항미사일 이어 초음속 미사일 발사 성공 보도 북한의 중앙뉴스통신사 (KCNA) 가 2021.9.29. 공개한 날짜기 명시되지 않은 이 사진 속에 미사...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Money Laundering 사진출처: The Daily Swig 입력 2021.10.18.Investopedia 원문 2021.5.16. [시사뷰타임즈] 돈세탁 (Money Laun... 더보기

[종합 NEWS]

통근 지하철, 여자 강간남 체포: 승객들, 수수방관 지켜봐 입력 2021.10.17.RT 원문 2021.10.16. [시사뷰타임즈] 이 사건을 조사 중인 경찰 말로는, 붐비는 필... 더보기

[ 시·선·집·중 ]

훼이스북, 1만 명 채용 예정: EU 가상공간 포부 현실화 할 사람 © Reuters / Dado Ruvic 핵심사항 유럽연합서 독점 사업 및 사용자 개인정보 잘못 다룬다고 점점... 더보기

[ 화젯 거리 ]

후쿠시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왜 논란인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는 2011년 대규모 지진과 대해일로 발생했다. 가장 인접국인 한국에서는... 더보기

[오피니언 NEWS]

진정한 천하장사들: 강OO, 이OO 아니라, 택배 기사들 사진출처: NameSnack 입력 2021.10.8. [시사뷰타임즈] 현대 사회에서 거의 모든 사람들이 각자 어...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베네주엘라 대통령 마두로 최측근 보좌관, 미국으로 송환 사압의 여권. 사압은 미국에서 돈 세탁을 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Image caption, 입력 2021.10.17.B...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영국 보수의원 데이빗 어메스, 주민들과 면담 중 칼에 찔려 피살 데이빗 어메스 경 IMAGE SOURCE,PA MEDIA 입력 2021.10.16.BBC 원문 25분 전 [시사뷰타임즈] 경찰은 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