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제임스 본드 그리고 M16: 본드 영화와 실체 첩보원 세계의 실상


 

 

: 후랭크 가드너

 

입력 2021.9.30.

BBC 원문 4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마침내, 코로나 유행병이 유발한 지연 그리고 감독이 갑잣그레 바뀐 뒤에, 많은 사람들이 오래 기다려 온 본드 영화가 여러 영화관 화면에서 상영되고 있는 중이다. 영화명 죽을 시간도 없다25번 째로 나온 본드 영화이자 주연 대니얼 크레익이 제임스 본드 역으로는 마지막으로 출연하는 작품이다.

 

그런데, 공상영화 본드가 실제 영국의 외근 간첩 기관인 -더욱 적절하게는 비밀정보국 (SIS) 이라고 알려져 있는- M16의 삶과 연관되는 그 어떤 것이 있기라도 한 것인가? 그리고 아마도 더욱 중요한 것으로, 이러한 디지틀 시대에 간첩 기관이라는 것이 어떤 의의가 있을 수 있는 것인가?

 

(이 여자의 실명이 아님) 다른 점은 우린 본드 영화에 나오는 사람들 보다 훨씬 더 협력적으로 일을 한다는 사실이라고 생각한다. 설사 있더라도, 지원이 없이 요원 홀로 나가는 일은 매우 드물다. 결국에는 모든 것이 여러 조() 와 관련돼 있는데, 한 요원에게는 항상 보안조가 그 사람 주위에 있다.” 고 했다.

 

샘은 대-테러 배경을 가진 경력있는 M16 사건 담당관이자, 본드 영화가 개봉되기에 앞서 내가 만나서 취재를 하겠다고 요청한 정보 담당관으로 있는 몇 사람들 중 하나이다.

 

그렇다치고, 그럼 요원들이 본드 같지 않다할 때, M16 담당관들이, 테임즈 강변에 있는 본사에 있거나 아니면 해외 현장에 나가 있거나 할 때, 실제로 하는 일은 정확히 뭔가?

 

타라 -역시 실명이 아님- 할 수 있는 일은 엄청나게 다양하게 있다.” 면서 요원 운용과 모집이 있으며, 우린 기술적인 전문가들이 필요하고, 우리에겐 정보통신 조들이 있으며, 일선에서는 힘든 일이 있다. 한 사람이 나홀로는 절대로 안 되는 일이다. SIS에서의 근무 실태와는 유사점이 아주 거의 없다시피하다. 그래서 어느 누군가가 이러한 일을 하길 원하며 왔을 때 신청과정에서 이일은 그들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아주 속히 깨닫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고 했다.

 

무장이 돼있는가? M16 담당관들은 아예 무기를 갖고 다니는가? 내가 받은 공식적인 답은 우린 확인도 부정도 해 줄 수 없다였다.

 

그러나 또 다른 M16 담당관은 내게 어떤 친구들이 세계 이곳저곳에서 사람들에게 탕탕 총을 쏘아가며 자신의 길을 밀어붙여 타개해 나간다는 새념은 우리들에겐 절대적으로 가장 혐오스런 것이다. 그와 같이 하는 사람들이라면 아예 문턱에도 다가오지 말아야 한다.” 고 했다.

 

그러나 잠시 물러서서 영국의 정보 수집원들이 해외에서 공작을 할 가능성이 큰 세계의 여러 더욱 위험스런 지역들 중 일부를 고려해 본다면, , 공작원들 가까이에 있는 어떤 사람들이 무장을 하고 공작원들을 주시할 것이기에 사실상 스스로 무장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상상도 하기 힘들다.

 

엄격히 말하자면, M16 담당관들은 요원들이 아니다. 이들은 가장 어려운 곳에서 실제 요원들 -, -카에다 공격기획 세포조직 내에 또는 적대적인 국가의 핵 연구시설 내에 잘 배치된 개개인들- 에게 각하의 정부를 대신해 핵심적인 비밀을 훔쳐오라고 설득하는 사람들이다.

 

매일 같이 가장 큰 위험을 무릅쓰는 것이 요원들이기에, M16은 이 요원들의 신원 및 이들의 가족들을 최대한 보호하려 한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렇다면 요원을 운용하는 사람은 자신의 요원에게 얼마나 가까이 다다갈 수 있을까. 물은 것은 이들이 정녕 친구가 될 수 있느냐였다.

 

담당관으로 일하는 또 다른 사람인 탐은 서로 간에 의존성이 있다.” 고 하면서 그 사람은 누군가의 목숨을 책임지고 있기에, 요원들이 듣고 싶지 않아할 수도 있을 여러 가지 일을 서로 간에 말을 하며, 어려운 대화를 할 수도 있지만, 모든게 이들의 안전에 관한 것이다.” 라고 했다.

 

타라는 사람들은 우리들과 함께 일하기 위해 자신들의 목숨을 위험에 처하게 한다.” 면서 이들 중 일부는 아주 위험하지는 않지만, 함께 일하는 것이 우리의 특권이라는 범주의 사람들이 있는데, 이들은 만일 우리들과 함께 일하게 된 것을 알게되면 중대한 위험 속으로 들어가려 한다. 이들은 자신들의 생명을 잃을 수도 있기에, 우린 그러한 사람들과 애초에 상호작용을 하는 첫 순간부터 이 점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고 덧붙였다.

 

2015년 과거의 마지막 본드 영화 유령 (Spectre) 가 나온 이후로 6년 동안 실제 간첩 세상에선 많은 일이 일어났다. 이슬람 국가 집단 (ISIS) 이 스스로 선언한 칼립 왕국은 왔다가 사라졌고, 이란의 핵 야망을 제한하기 위한 협약은 거의 무너졌으며 중국은 대만을 되찾기위해 소음을 내고 있는 중이다. 많은 것들이 M16을 계속 바쁘게 만든다.

 

그러나 우리가 취하는 거의 모든 조치가 디지틀 족적을 남기는 이 시대에, 어느 누군가에게 다른 사람의 여러 비밀을 훔치도록 도와달라는 유서 깊은 설득술인 구닥다리 인간정보기관이 존재할 자리가 아직도 있을까?

 

고위 기술담당 내근직 에마 -역시 실명이 아님- 실질적으로 분석이 되고 있는 자료들의 끝과 끝이 이어지는 생활주기 류를 바라보면이라고 한 뒤 그러한 과정의 모든 단계마다 관여돼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리고 그러한 것이 우리가 쌓아가고 있는 유대관계이다. 물론 우린 현장에서 우리의 정보 담당관들을 지지해주는 모든 기술 활용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 중이다.” 라고 했다.

 

그렇다면 런던 복스홀 교차로에 있는 M16 본부라는 그릇들 내부 깊숙이에 여러 장치들로 가득한 연구회가 실제로 있는걸까? 그렇다. 분명히 그래 보인다.

 

에마는 우리가 본드 영화들에서 보는 것에 비해 아주 다르다.” 고 하면서 내겐 새로운 역향을 내게 제공해 주기 위해 연구하고 있는 공학기사로 구성된 훨씬 더 대규모인 여러 조들이 있다. 그리고 영화들에서와는 달리, 우리 모두가 흰색 외투를 입고 있는 것도 아니고 모두가 괴짜들처럼 생긴 것도 아니다. (그러나) 도구 면에서 본다면, 우린 정보 담당관들이 뭘 원하는지를 알아내기 위해 그들과 매우 밀접하게 일한다.” 고 했다.

 

최초의 본드 영화 노우 박사1962년에 나온 이래로 거의 60년이 흘렀고, 작가 이언 훌레밍이 해군 정보부에서 복무한 뒤 처음으로 이 공상적 등장인물을 창출해 낸 이후 너머로 10년이 더 흘렀다.

 

그때 이후로, 첩자의 모습은 우리의 인식을 뛰어 넘어 변화해 왔다.

 

오늘날 M16 상위 계층에는 사회연결망은 말할 것도 없고, 휴대전화라든가 인터넷 따위가 있기도 전인 시절에 이 직업을 시작한 담당관들이 있다. 기록물들은 대체적으로 물리적 금고 및 철제 서류장 속에 보관했다. 생물측정 자료들은 아직 공식적으로 사용 중이 아니었으며, M161994년까지는 아예 존재도 없었다. 그때 당시에는 더군다나 정보 담강관을 국경 전역에 잠복시키고 가짜 신원 및 말 그대로 때론 가짜 수염과 안경을 이용하여 적대적인 위치로 들여보내는 것이 상대적으로 수월했다.

 

이런 일은 요즈음엔 더욱 힘들다 -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도. 런던 경찰에 따르면, 전직 KGB 요원 세르게이 스크리팔을 암살하기 위해 2018년 샐리스베리까지 방해 받지 않고 왔던 라셔 (러시아) GRU 조가 예이다.

 

홍채 인식, 생물학적 측정 자료, AI, 가상공간, 암호화 그리고 양자 (量子) 계산 등으로 완료되는 오늘날의 자료 혁명이 간첩 기술에 있어서 아주 고급스럽게 자리를 차지했다.



 양자 계산 (quantum computing)...이란?



그러나 인간 지능은 항상 없어선 안될 필수적인 것이 될 것이라고 M16을 작년까지 6년 동안 운영해 온 앨릭스 영거 경은 말한다. 영거 경에 해당되는 공상 영화상의 M -랠프 휘에네스가 죽을 시간도 없다에서 연기- 은 예언적으로 세계는 우리가 대응할 수 있는 것보다 더욱 빠르게 무장하고 있다.” 고 경고한다.

 

이것이 실생활에서 M16에 출근하는 여자들과 남자들을 분명하게 유지시켜 주는 내용이다.




James Bond and MI6: Is there fact in fiction?

 

By Frank Gardner

BBC News

 

Published4 hours ago

 

media caption,Watch: What is life actually like for an MI6 officer?

 

Finally. After pandemic-induced delays and a sudden change of director, the latest long-awaited Bond movie is hitting the screens. No Time to Die is the 25th Bond movie and Daniel Craig's final outing as James Bond.

 

So does the Bond fantasy bear any relation at all to life in the real MI6, Britain's external spy agency, more properly known as the Secret Intelligence Service (SIS)? And perhaps more importantly, how relevant can a spy agency be in this digital age?

 

"I think the biggest way it differs," says Sam (not her real name), "is that we're much more collaborative than the people in Bond. Very rarely, if ever, would you ever go out by yourself, unsupported. It's all about teams... you've always got a security team around you."

 

Sam is a career MI6 case officer with a background in counter terrorism, one of several serving intelligence officers I requested to meet and interview ahead of the latest Bond release.

 

Alright, so if they are not Bond, what exactly do real-life MI6 officers do, whether based in their Thameside headquarters or out "in the field" overseas?

 

"There's an enormous variety of roles that you can do," says Tara, also not her real name. "There's agent-running and recruiting, we need technical experts, we have comms teams, there's a sharp edge on the front line. It's never one person on their own. There's very little resemblance of the reality of working for SIS. So I think if someone came wanting to do that they would quite quickly realise in the application process that this was not for them."

 

Armed? Do MI6 officers ever carry firearms? I get the official response: "We can neither confirm nor deny that."

 

But another MI6 officer told me: "The idea of having some guy crash-banging his way around the world shooting people up is absolute anathema to us. Someone like that simply wouldn't get in the door."

 

Scene from James Bond's No Time To Die

IMAGE SOURCE,ALAMY

image caption,The latest Bond film has received rave reviews

 

But step back a minute and consider some of the more dangerous parts of the world where Britain's overseas intelligence-gatherers are likely to operate, and it is hard to imagine that if not actually armed themselves, then someone very close to them will be tooled up and watching over them.

 

Strictly speaking, MI6 officers are not agents. They are intelligence officers who, at the sharp end, try to persuade the actual agents - who could be well-placed individuals, say, inside an al-Qaeda attack-planning cell or a hostile state's nuclear research facility - to steal vital secrets on behalf of Her Majesty's Government.

 

It is the agents who take the biggest risks every day, and it is clear that MI6 goes to great lengths to protect their identities and their families.

 

So how close does an agent-runner get to their agent, I ask. Can they ever be friends?

 

"There's a reliance on each other," says Tom, another serving officer. "You're responsible for someone's life so you say things to each other that they might not want to hear, you might have difficult conversations, but it's all about their safety."

 

"People do put their lives at risk in order to work with us," Tara adds. "Some of them are not very risky. But there is a category of people that it's our privilege to work with, who, if they were found out to be working with us, would be in grave danger. They could lose their lives, and we take that very seriously from the very first moment of interacting with that person."

 

A general view of the MI6 headquarters in London

image caption,A general view of the MI6 headquarters in London

 

A lot has happened in the real world of espionage in the six years since the last Bond film, Spectre, in 2015. The Islamic State group's self-declared caliphate has come and gone, the deal to contain Iran's nuclear ambitions has all but collapsed and China is making noises about "taking back" Taiwan. Plenty here to keep MI6 busy.

 

But in an age where almost every action we take leaves a digital footprint, is there still a place for old-school human intelligence, the time-honoured art of persuading some people to help steal other people's secrets?

 

"If you look at the sort of end-to-end lifecycle of data to its actually being analysed," says Emma, again not her real name, a senior in-house technical officer, "there are people involved at every step of that process. And those are the relationships that we'll be building. Of course we're working on harnessing all of those technologies to support our intelligence officers in the field."

 

So is there an actual workshop full of gadgets deep within the bowels of MI6 headquarters in London's Vauxhall Cross? Yes, apparently.

 

"It's quite different to what we see on the films," Emma says. "I have a much larger team of engineers working for me delivering new capability. And unlike in the films we're not all wearing white coats and we don't all look like geeks. [But] in terms of gadgets, we work very closely with intelligence officers to find out what they want."

 

media caption,Rare video shows secret lives of wartime spies

 

Nearly 60 years have passed since the first Bond film, Dr. No, in 1962, and a further 10 years beyond that since the author Ian Fleming first created this fictional character after working for naval intelligence.

 

Since then, the shape of espionage has changed beyond recognition.

 

There are officers at the upper echelons of MI6 today who began their careers in a time before either mobile phones or the internet, let alone social media. Records were largely held in physical safes and steel filing cabinets. Biometric data was not yet in use and officially, MI6 did not even exist until 1994. Back then it was still relatively easy to get an undercover intelligence officer across a border and into a hostile location using an assumed identity and sometimes, literally, a false beard and glasses.

 

It is harder these days - although not impossible. Take the Russian GRU team that travelled unimpeded to Salisbury in 2018 in order to, according to the Met Police, assassinate the former KGB officer Sergei Skripal.

 

Today the data revolution, complete with iris recognition, biometric data, AI, cyber, encryption and quantum computing, has placed a premium on technology in espionage.

 

But human intelligence will always be indispensable, says Sir Alex Younger, who ran MI6 for six years until last year. His fictional on-screen counterpart, M, as played by Ralph Fiennes in No Time to Die, warns prophetically that "the world is arming faster than we can respond".

 

It is something that clearly keeps the real-life women and men of MI6 turning up for work.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코리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바카라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김종인: 남의 집 짓… 입력 2022.6.27. 김종인, 그가 궁국적으로 자신에게 자격이 넘치기에, 자신이 ... 더보기

[스페셜 NEWS]

제임스 웹 우주 망원경, 미세 유성에 얻어맞아 웹 망원경의 주요 반사체인 거울은 18개 조각으로 구성돼 있으며 넓이는 6.5m이다. IMAGE SOURCE... 더보기

[포토 NEWS]

獨 “석탄 사용으로” 도돌이표 © Getty Images / Pavel Usachenko / EyeEm 입력 2022.6.21.RT 원문 2022.6.20. 경제부 장관 로베르트 하벡은 ...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sexual battery 입력 2022.6.30. [시사뷰타임즈] ‘광범위한 성적 접촉 (sexual battery) 라고 봐야할 이 영어 어구... 더보기

[종합 NEWS]

英용병, 사형선고에 항고 -도네츠크 법정 DPR 법정에선 숀 피너 2022.6.7. Konstantin Mikhalchevsky / Sputnik 입력 2022.6.29.RT 원문 2022.6.28. 포획당... 더보기

[ 시·선·집·중 ]

이명박의 3개월 석방... 그 의미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풀려난 MB… 김경수도 석방될까 입력2022.06.28. 오후 7:46 수... 더보기

[ 화젯 거리 ]

언론 - 美 국방부, 신병 모집 한참 저조...전전 긍긍 자료사진: ‘가치있는 성 (城)’ 해병대 신병모집소의 미래의 해병들은 이 모집소의 연례 ... 더보기

[오피니언 NEWS]

[Dmitry Plotnikov] 유크레인 ‘국가 속의 국가 건설’ 아조프 대대, 라셔‧진보… 2014.6.23. 월요일, 유크레인 동부로 보내져 유크레인 키에프에 있는 특수부대 “아조프” 대...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2015.11.13. 파리 공격: 살라 압데슬람, 종신형...9개월 재판 종료 2015.11 파리 공격. 법정 밑그림은 서있는 살라 압데슬람 (맨오른쪽). 과 나란 있는 다른 피고...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반대하던 터키, 휜랜드-스위든 가입신청 도우려 NATO에 손 뻗어 터키 대통령 리셒 타이잎 어도안 (중) 이 NATO 사무총장 젠스 스톨른벍과 2022.6.27. 스페인 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