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미국 대법원의 방해: "바이든, 직장 백신 강제화 정책... 하지 말라"


 

 

입력 2022.1.14.

BBC 원문 2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미국 대법원이 대통령 조 바이든이 대회사 직원들이 백신을 맞거나 마스크를 착용하고 매주 마다 검사를 받아야 할 것을 요규하는 규칙에 반대했다.

 

이 나라 대법원 재판관들은 강제화는 바이든 행정부의 권한을 초과한 것이라고 했다.

 

이와는 별개로, 재판관들은 정부의 기금으로 운용된느 보건 시설에 있는 직원들에게는 더욱 제한적인 백신 강제가 용납될 수도 있다고 판시했다.

 

행정부는 강제화는 코로나 유행병과의 전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지지율이 축 늘어지고 있는 대통령 바이든은 모든 직원들의 생명을 아끼려는 일반상식적인 됴구 사항들을 가로 막는결정에 실망감을 표명했다.

 

바이든은 “‘재산 (Fortune)’ 지가 선정한 100개 회사들 중 을 포함한 사업장 대표들에게 즉각 이미 조치르 강화시킨 사람들에 가세하고 매장의 직원들, 고객들, 그리고 공동체들을 보호하기 위한 백신화 요구 조치들을 시작하라고 요구했다.

 

전 대통령인 도널드 트럼프는 대법원의 결정에 환호하면서 백신 강제화는 경제를 더욱 파괴할 섯이라고 했다.

 

그는 성명에서 우린 대법원이 (바이든 행정부를 상대로) 물러서지 않은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강제화는 안되는 것!” 이라고 했다.

 

행정부의 직장 백신 강제는 직원들이 코로나-19 백신을 맞거나 아니면 자비를 들여 마스크 착용을 하고 매주 마다 검사를 받으라고 요구할 것이었다.

 

이러한 강제화는 직원이 최소 100명 이상인 직장에 적용시킬 것이었고 84백만 명정도의 직원들에게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었다. 이 조치는 고용주들이 강요하는 것으로 설게돼 있었다.

 

공화당을 지지하는 몇 개 주 및 일부 사업체 집단들을 포함한 반대자들은 여러 요구 사항들은 행정부가 자체 권력을 넘어선 것이라고 했는데, 이 요구 사항들은 지난해 11월 도입됐고 즉각적으로 법적절차를 통한 저항이 나온 바 있다.

 

6-3 결정에서, 재판관들은 원고들이 주장하는 점들에 대해 동의하면서, 대규모 종웝원들을 위한 직장 안전 규칙은 너무도 넓은 것이어서 직장 안전을 규체하는 노동부 직장 보건 및 안전국의 권한이 미칠 수 없는 것이라고 했다.

 

재판관들 중 대다수는 판겱 의견에서 코로나-19는 가정집으로, 학교로, 운동 경기 하는 동안, 그리고 사람들이 모이는 그 외의 모든 곳에 파질 수 있는 것이고 파지는 것이다.” 라고 적었다.

 

보편적 위험이라고 하는 종류의 것들은 모든 사람들이 범죄, 공기 오염, 또는 타인에게 전염되는 많은 질병들이 매일 매일 직면하는 위험들과 다를 것이 전혀 없다.”

 

이들은 이것은 매일 행사되는 연방 권력이 전혀 아니다.” 고 하면서 강제화는, 그 대신에, 종업원들 대다수의 삶 -그리고 건강- 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부 기금을 받는 의료 치료 시설의 1천만 명 이상과 관련된 더욱 제한적인 규칙에는 똑같은 우려를 하지 않았고, 재판관들은 5-4로 결정했다.

 

결정문은 공공의 돈 수령자들에 대해 조건을 가하는 것은 보건복지부 장관의 권환의 권한과 말끔하게 맞아 떨어진다고 했다.

 

이 판결은 여러 정책들의 어느 정도의 부분들이 이번 주에 효력을 발생가히로 돼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법정은 금요일에 이 사례에 대한 주장들을 듣는다.

 

이 판결은 공화당 대통령들이 임명해 놓은 재판관들이 대다수인 대법원의 정치적 구성을 반영한 것이다.

 

대법원의 진보쪽 재판관 3명은 백신 강제화를 가로막는 것에 반대하면서, 그러한 결정은 우리나라의 일뿐들에게 비할 데 없는 위협을 가하는 코로나-19에 맞대응하는 연방 정부의 능력을 방해하는 것이라고 했다.

 

수석 재판관 좐 라버츠와 재판관 브렛 커바노 -보수파 대다수 중 온건파로 보이는- 는 의료 치료 규칙이 유효하도로 해줘야 한다는 진보쪽에 합세했다.

 

이 결정은 아머크런 (; 오마이크런, ; 오미크론) 변종이 감염자 및 입원율 기록을 부채질하는 가운데 또 다른 코로나-19 감염자 파동을 미국이 겪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기업 고용주들이 있는 회사에서 백신 요구 사항을 시작하면 6개월 동안 6천 명의 목숨을 구하고 250,000명의 병원 입원을 막을 수 있다고 추산했었다.

 

미국인들 중 60% 이상이 이미 백신을 완전 접종했다. 정부의 규제와는 별개로, 구글, 시티은행 및 IBM 등을 비롯한 일부 회사들은 자사 고유의 요구 사항으로 전진적으로 나아가기 시작한 바 있다.

 

그러나 정부의 직장 백신 규칙에 도전하는 유력한 원고들 중 하나이자 교섭단체인 전국독립기업인연합 (NFIB) 는 정부의 조치는 소규모 사업체 사주들에겐 새로운 규제순응비용으로 부담을 주는 것이며 직무를 훌륭히 처리하기가 더욱 힘들게 만들며 이익 손실 및 판매 손실을 낳게 하는 것이라며 기소했다.

 

이 단체의 법적 기구 상무이사 캐런 하넷은 오늘 결정은 미국의 소규모 사업체들에게 있어선 안도감을 주는 것이므로 환영하는 바, 소규모 사업체들은 코로나 유행병의 출발점 이후부터 아직도 자신들의 사업을 도로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노력들을 하고 있는 중이다.” 라고 했다.





US Supreme Court blocks Biden's workplace vaccine mandate

 

By Natalie Sherman

Business reporter, New York

 

Published2 hours ago

 

Coronavirus pandemic

A protest against vaccine mandates in Boston

IMAGE SOURCE,GETTY IMAGES

Image caption,

Americans have become intensely divided over Covid-19 vaccine mandates

 

The US Supreme Court has blocked President Joe Biden's rule requiring workers at large companies to be vaccinated or masked and tested weekly.

 

The justices at the nation's highest court said the mandate exceeded the Biden administration's authority.

 

Separately they ruled that a more limited vaccine mandate could stand for staff at government-funded healthcare facilities.

 

The administration said the mandates would help fight the pandemic

 

President Biden, whose approval rating has been sagging, expressed disappointment with the decision "to block common-sense life-saving requirements for employees".

 

He added: "I call on business leaders to immediately join those who have already stepped up - including one third of Fortune 100 companies - and institute vaccination requirements to protect their workers, customers, and communities."

 

Former President Donald Trump cheered the court's decision, and said vaccine mandates "would have further destroyed the economy".

 

"We are proud of the Supreme Court for not backing down," he said in a statement. "No mandates!"

 

The administration's workplace vaccine mandate would have required workers to receive a Covid-19 shot, or be masked and tested weekly at their own expense.

 

It would have applied to workplaces with at least 100 employees and affected some 84 million workers. It was designed to be enforced by employers.

 

Opponents, including several Republican states and some business groups, said the administration was over-stepping its power with the requirements, which were introduced in November and immediately drew legal challenges.

 

In a 6-3 decision, the justices agreed with that argument, saying that the workplace safety rule for large employers was too broad to fall under the authority of the Department of Labor's Occupational Health and Safety Administration to regulate workplace safety.

 

"Covid-19 can and does spread at home, in schools, during sporting events, and everywhere else that people gather," the court's majority wrote.

 

"That kind of universal risk is no different from the day-to-day dangers that all face from crime, air pollution, or any number of communicable diseases."

 

"This is no 'everyday exercise of federal power,'" they added. "It is instead a significant encroachment on the lives - and health - of a vast number of employees."

 

The more limited rule concerning more than 10 million staff at healthcare facilities that receive government funding did not pose the same concern, they decided, by 5-4.

 

That said imposing conditions on recipients of public money fit "neatly" into the authority of the Secretary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The rulings come as some parts of the policies were due to go into effect this week. The court heard arguments in the case on Friday.

 

The rulings reflected the political make-up of the court, which now has a majority of justices appointed by Republican presidents.

 

The court's three liberal justices opposed blocking the vaccine mandate, saying such a decision "stymies the federal government's ability to counter the unparalleled threat that Covid-19 poses to our nation's workers."

 

Chief Justice John Roberts and Justice Brett Kavanaugh, seen as moderates in the conservative majority, joined the liberals in allowing the healthcare rule to stand.

 

The decision comes as the US experiences another wave of Covid-19 infections, with the Omicron variant spurring record cases and hospitalisation rates.

 

The Biden administration had estimated that instituting a vaccine requirement at big employers would save 6,500 lives and prevent 250,000 hospital admissions over six months.

 

More than 60% of Americans are fully vaccinated already. Independent of the government's regulations, some companies, including Google, Citibank and IBM, have started to move forward with their own requirements.

 

But the National Federation of Independent Businesses, a lobby group that was one of the lead plaintiffs challenging the government's workplace vaccine rule, had charged that it would burden small-business owners with new compliance costs, make it harder to fill positions and lead to lost profits and lost sales.

 

"Today's decision is welcome relief for America's small businesses, who are still trying to get their business back on track since the beginning of the pandemic," said Karen Harned, executive director of the group's legal arm. 

 

[기사/사진: BBC]

 



Comment



밤툰 - 100% 무료웹툰
홈카지노 STC555.COM
에그벳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해금카지노주소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빠칭GO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주소 STC555.COM
카지노사이트코리아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바카라사이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개츠비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삼삼카지노 STC555.COM
온라인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슈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솔레어카지노 STC555.COM
빅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크레이지슬롯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주소 STC555.COM
하이게이밍카지노 STC555.COM
스타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서울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주소 STC555.COM
바카라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 STC555.COM
맥스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크레이지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맥스카지노 STC555.COM
모바일카지노사이트 STC555.COM
홈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빅카지노 STC555.COM
트럼프카지노주소 STC555.COM
트럼프카지노 STC555.COM
레드썬카지노 STC555.COM
33카지노주소 STC555.COM
솔레어카지노주소 STC555.COM
더킹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와우카지노 STC555.COM
UCC 카지노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에그벳 STC555.COM
ag슬롯카지노 STC555.COM
더카지노사이트 STC555.COM
ag슬롯카지노사이트 STC555.COM
월드카지노주소 STC555.COM

[ 시사 View 社說 ]

젤렌스키: 美-유럽 … Image: Daniele Levis Pelusi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우리 인생에는 참으로 너... 더보기

[스페셜 NEWS]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무술, ‘칼라리파야투’ [훈련장면, 영상으로 보기] 입력 2022.5.26.BBC 원문 2022.5.26. [시사뷰타임즈] ‘칼라리파야투’... 더보기

[포토 NEWS]

화성의 수수께끼 ‘출입문’... 자연적인 현상? 이 사진은 NASA의 ‘호기심’ 화성 탐사선 돛대에 장착된 사진기로 2022.5.7.에 촬영한 것이다... 더보기

[정확한 정보] Q&A

red box 사진=Wikipedia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국무성 장관’ -표현은 같을지라도, 이 표현을 ... 더보기

[종합 NEWS]

평화 회담 운 떼는 젤렌스키 vs. 못 믿는 라셔 볼로미디르 젤렌스키가 세계경제공개토회 부수적 행사 기간 동안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더보기

[ 시·선·집·중 ]

텍서스 초교 총격: 살해된 여 교사 남편 “비탄에” 심장마비 사망 조와 어마 가르시아의 사진이 총격이 있은 후 개설된 ‘나에게기금지원’ 사이트에 올라... 더보기

[ 화젯 거리 ]

코로나: 국민들은 묶어놓고, 관저서 술잔치 英수상... 쫓겨나나? ITV가 이 사건을 찍은 사진 4장을 게재했는데, 그중에는 윗 사진들처럼 (공식문서들일 경우... 더보기

[오피니언 NEWS]

文 “난 이제 해방이다. 뉴스 안보는 것부터”... 이게 할 말?! 그림출처 입력 2022.5.10. [시사뷰타임즈] 윗 제목은 문재인이 바로 오늘 꺼낸 말이다 불과 며... 더보기

[제휴 및 광고 문의]

제휴및 광고문의 게시판입니다. 시사뷰 타임즈는 시사뷰 까페와 연계된 것으로서 적지 않은 조회가 있습니다. 따라서 시사... 더보기

[기사제보 받습니다]

이 게시판은 회원가입후 작성 가능하며, 역사물 또는 어떠한 기록물 등은 … 기사 제보도 아닌데 장난삼아 한 두줄 글을 올리는 사람도 있고 그 중에는 악성코드가 들... 더보기

[타임스퀘어]

뒤 끝 추잡한 한국의 前 대통령들 2005년5월25일 기자 시사회에서 제작진이 공개한 10·26 직후의 궁정동 안가 연회장 사진, 오... 더보기

[메인 큰 타이틀]

美 초교 총격 요약 vs. 늘 도마에 오르기만 하는 총기 규제 랍 초교 어린이들의 모습. 사진=CNN 입력 2022.5.26. [시사뷰타임즈] BBC는 요일에 있었던 텍서... 더보기

[메인 작은 타이틀]

젤렌스키 대통령실: 평화 종용 외국 관계자들에게 “썩 꺼져라!” 2022.5.23. 세계경제공개토론회 (WEF) 연예 다보스 회의의 일환으로 연설을 하는 동안 유크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