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주도권·사드 판매, 두 마리 토끼 쫓는 탐욕스런 미국의 행보


[락히드사 제공 동영상 중에서]
 
한국에 사드 필요없다는 것 알면서 팔아 먹으려는 미국!
 
2016.6.3

미국 유력 방송들은 라셔(러시아)전투기가 미군 전투기에 너무 가까이 왔다면서 미국을 우습게 보는게 아니냐며 호들갑을 떤다.
 
남중국해의 ‘난사군도’는 비엣남(베트남), 필러핀, 멀레이셔(말레이지아), 인도니셔(인도네시아) 및 대만의 영해가 중첩되는 곳이었고 현재도 그러하다.
 
그런데, 중국이 난사군도 내의 몇 개의 섬 주위 해저를 준설하여 섬 위에 그 준설토를 얹음으로써 섬의 땅을 넓히고 인위적으로 중국의 영해를 넓히고 있어 위에 적은 나라들의 불만이 팽배해 있다.
 
 copyrightVCG
 
[더 읽을 거리] 갈수록 음흉해 지는 중국 
 
중국의 이 난사군도 사이를 미국의 항공모함이 그냥 지나간 것인데, 이를 중국에선 ‘영해 주권을 침범하는 도발’이라고 규정한 뒤, 미국에 보여주기 위해 새로운 항공모함을 현재 제작중이다.
 
미국의 유력방송들은 중국의 난사군도에서의 영토확장=영해확장을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인위적으로 넓힌 섬에 설치된 미사일 발사대, 각종 군사시설 등을 나사(미항공우주국)가 위성으로 찍은 사진을 인용하여 보도하고 있다.
 
미국이 환태평양 자유무역협정이란 것을 주도하려는 것도 기실, 중국에 에이시어(아시아)에 대한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으려는데 있고. 한미일 동맹을 재차 삼차 강조하면서 북한을 연신 ‘악의 국가’로 보도하며 한국이 어서 사드 미사일을 배치해야 한다고 옭죄어 오는 것은 동북아 주도권 확보 및 사드 판매 차익을 노린 것이다.
 
그런데, ‘초강대국’이라는 말을 듣는 미국이긴 하지만, 지구촌에서 일어나는 모든 분쟁에 동시다발적으로 참여하여 멋지게 제압할 수 있는 능력도 과연 미국에 있는 걸까? 그 불가능한 일을 가능한 것처럼 하려는 게 미국이다.
 
미국은 호주 필러핀 일본 등과 함께 하는 해상 작전 훈련이 있고, 한국과 함께하는 팀스피릿 훈련 및 키 리잘브 훈련-독수리 훈련이 있으며 2011년부터 연례적으로 유럽연합 나토 국가들과 미국 주도로 행하는 세이버 스트라잌 16’훈련도 있는데 이 훈련은 이번 주 월요일부터 시작했고 미국은 1400명의 병사와 군 차량 400대를 파견했으며 B52 대형폭격기를 두 대나 보냈다. 그뿐인가? 비엣남이 혹여나 중국에 먹히지 않을까 하여 무기 금수조치를 지난달 27일 해제했고 ISIS와 대항한다고 -많은 사람들이 ISIS를 미국이 만든 것이며 자기가 만들고 자기가 방어한다고 난리를 친다고 비난- 또 미국이 주도하여 여러 나라와 동맹군을 결성하여 싸우고 있으며, 앺갠(아프간), 패키스턴 등에서는 탤러번(탈레반)과 싸우면서 얼마 전, 자신에 승용차를 타고 가던 탤러번 지도자(몬소우르)를 드론 공격으로 살해했다.(2016.5.21일)
 
미국 드론 공습을 받고 뼈대만 남은 몬소우르의 자동차.
 
 
미국이 이렇게 세계 전역에 미국 임을 앞세워 각종 분쟁에 끼어들고 못된 단체 처단에 나서고 있음에도, 그 못된 단체들은 미국이 별로 무섭지 않은 모양인지 전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고 각종 지부가 생겨나고 아류 집단도 생겨나면서 좀처럼 기세가 수그러들지도 않는다.
 
미국이 하는 것을 보면, 주먹도 세고 덩치도 크다는 것을 스스로 과신한 나머지 한꺼번에 여러 곳에서 모든 싸움을 해결해 주겠다고 나서면서 ‘도저히 지고 갈 수 없는 정도의 무리한 짐’을 어깨에 둘러메고 여기 저기 허둥지둥 해결사로 뛰어다니는 꼴이다. 이런 거인의 싸움이 잘 될 리 없고, 이런 거인이 지치지 않을 리 없으며 이런 거인이 무서워 숨을 못된 집단도 별로 없음은 당연하다.
 
미국과 유엔 그리고 북한의 관계 속에서의 북한 무기
 
늘 하는 말이지만, 김정은은 핵무기를 제아무리 개발해 놓았다고 해도 그 어느 곳에도 제대로 쓸 수가 없다. 미국 본토까지 날아갈 수 있다는 장거리 탄두미사일을 개발했다고 해도 미국 본토건 미군의 괌 공군기지건 제대로 가격할 수도 없다. 그렇게 하는 날 이후로 며칠 후면 북한과 북한 주민은 거의 모두 지구 상에서 사라질 것이기 때문인데, 이것을 미국도 알고 북한도 안다.
 
그래서, 김정은은 유엔 제재를 의식하면서 요 얼마전 “타국이 북한을 공격하지 않는 한 핵무기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며 국제적인 준수의무를 지키겠다”는 말까지 했다. 노동당 제7차대회 바로 직후에 이런 말을 했다.
 
북한이 핵무기나 핵탄두 미사일을 함부로 쓰면 북한이 망한다는 것을 알고, 전방위적으로 조여오는 제재가 힘드니까 한 걸음 물러선 모습을 보인 것인데, 그렇다면 뭔가?
 
단적으로 말해, 한국에서는 북한의 날아오는 미사일을 막는다는 고고도 미사일인 ‘사드’란 것이 필요도 없다는 얘기다.
 
낙관적인 맹신에 따른 말이 아니다. 위에 적었듯 북한은 협상용이자 대외 과시용 및 국내 민심 결집용으로 무기개발 및 실험을 선전하고 있을 뿐, 보복이 무섭기 때문에 쓸 수도 없다는 얘기며 이것을 미국이 너무 잘 알고 있을 터이면서도, 한국에는 어서 사드를 구입해야 한다고 앞서가며 압박을 넣고 있는 것이다.
 
4일 싱가폴에서 열리는 샹그릴라 회의
 
그런데 미국의 국방장관이라는 사람이 흔한 말로 ‘세계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싱가폴로 향해 가는 전용기 속에서 미 국방장관 애쉬튼 카터가 “4일 열리는 샹그릴라 회의에서 한국의 한민구 국방장관과 사드 배체에 대한 논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카터는 로이터 통신에게 이렇게 말하여 보도가 나가면 한국이 사드배치 논의를 하지 않을 수 없을 것 아니겠느냐는 졸렬한 생각을 한 것 같다.
 

카터의 이런 안전인수격 발언은, 한국을 비롯한 세계 모든 나라는 무조건 미국만 믿고 미국에 이익이 되도록 행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주의에 빠진 것으로서, 현재 미국도 중국의 경제 동향에 촉각을 세우는 등 중국을 결코 무시하지 못하는 주제에, 중국 옆에 있는 한국이 중국을 무시하고 미국 말만 따르라는... 전혀 국제적 감각이 없는 말을 한 것이다.
 
이런 로이터 통신의 보도에 대해 한민구 국방장관은 즉각 “4일 샹그릴라 회의에서 한미 국방장관 간 사드배치 논의 계획은 없으며, 현재 협의가 진행중에 있기에 협의가 끝나면 알려줄 것”이라고 로이터 보도에 대한 해명을 했다.
 
카터와 한민구의 말 중 누구의 말이 옳은 가는 생각해 볼 필요도 없는 것이, 사드라는 말이 나왔을 때부터 미국은 이렇게 앞질러 언론장난을 해왔다.
 
카터는 자신의 말을 입증이라도 하듯 “사드 배치 계획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한민구 장관과 논의를 많이 할 것도 없다”고 완전 단정적인 말까지 한 것을 로이터가 보도했다.
 
카터가 말하는 것을 보면, 미국은 한국이 너무 걱정돼 ‘공짜로’ 사드를 여러 대 한국에 어서 제공해 주고 싶은 것처럼 말한다. 사드 1포대의 가격은 한국 돈으로 1조원이 넘는다.
 
우리나라 세종대왕함 1척과 비슷한 가격이다. 이것을 구입하려면 당연히 비용도 문제고 구입문제에 대해 국회에서의 의결도 따라야 할 문제이며 국회의 의결 이전에 미국과 한국 대통령 사이에 구체적 계약 체결도 있어야 한다. 또한, 사드 설치에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과의 ‘싸움’도 넘어야 할 산이다.
 
그러나 이런 것 보다는 오바마 면전에서 ‘미국의 한반도 사드배치를 강력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한 시진핑의 입장도 우리와 무역액이 많은 중국이기에, 그리고 ‘대북 제재’란 것에서도 중국과의 ‘조절과 타협’이 필요하기에, 감안해야 할 것이 많다는 것이 사드에 대해 더욱 고려해야 할 상황이다.
 
갈등을 조장하는 오바마의 처신
 
G7정상회의란 것을 일본의 이세 섬에서 진행할 때 오바마는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선 처음 원폭투하지역인 히로시마를 방문했고, 기념비에 화환도 걸었으며 원폭 투하시 살아남은 생존자들과 ‘걱정어린’ 표정으로 포옹도 했다.
 
오바마의 소견에 이렇게 하는 것이 일본과의 관계를 더 돈독히 할 것이기에 그리한 것이겠지만, 일본은 두 말할 필요도 없이 제2차 세계대전 전범국이고, 한국과 중국은 일제로 인해 엄청난 피해를 입은 것은 물론이고 일제가 강제로 끌고 가는 바람에 죄도 없이 원폭에 숨진 사람도 몇 천명이다. 이러한 한국과 중국이 오바마가 원폭투하지역에 방문하여 생존자를 끌어안고 좋은게 좋은 소리, 할 필요도 없는 소리 등을 늘어놓고 있는 것이 좋게 보일 리 없다. 미국을 특히 경계하고 견제하는 중국의 입장에선 더더욱 그렇다.
 
이렇게 해놓고 나서 6일째 되는 날인 6월2일, 오바마는 북한을 ‘자금세탁우려국’으로 지정하면서 북한과 거래가 많은 중국 기관들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유엔과 미국이 조일 수 있는 만큼 조이고 있는 북한이고 박근혜도 꼴뚜기가 뛰니까 망둥이도 뛴다고 대북제재를 한답시고 앞뒤 재지 않고 개성공단을 폐쇄시켰지만, 중국의 입장은 다르다. 이제까지 북한과 가장 깊은 동맹국이어왔고 무역량도 적지 않은데다가 북한에서 수입하는 원재료도 생각해야 한다. 금년 들어 김정은이 수폭 실험을 하고 연이어 미사일 실험을 하는 등 중국의 신경을 건드려 중국이 유엔의 대북 제재에 찬동하는 듯한 발언을 해왔지만, 북한 노동당 부대표라는 리수영이 수행단을 이끌고 와서 머리를 조아리겠다는 데 이것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 시진핑은 리수영에게 “북한과 중국은 우호적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김정은 들으라고 말했다.(2016.6.2)
 
사정이 이러함에도 미국은, 중국까지도 미국이 하자는 대로 따라와야 하며 미국이 제재를 하면 그대로 당해야 한다고 밀어붙이고 있는데, 산에 가서 물고기를 구한다는 연목구어라는 말을 바로 미국이 실행하고 있다. 중국은 모든 면에서 미국을 따라야 할 이유가 없다.
 
오바마가 이렇게 ‘주책없이’ 밀어붙이고 나서 하룻 만에 미 국방장관이라는 카터의 입에서 로이터를 통한 언론 장난 말인 “한민구 장관과 사드배치 논의할 것이지만, 계획이 진행 중이어서 논의할 것도 별로 없다”는 말이 나온 것이다.
 
결어
 
오바마나 국방장관 카터나, 이들은 미국이 ‘대단한 미국’이라고 믿고 ‘대단한 미국이어야 한다’고 믿으며 ‘대단한 미국일 수도 있다’고 믿고 그런 믿음을 가정으로 하여 모든 나라를 대하고 있다.
 
한국은, 북한이 쓸 수도 없고 쏠 수도 없는 핵무기 및 장거리 탄두 미사일의 가상적 위협에 대비하여 몇 십 조원을 미국 주머니에 가져다 바칠 이유가 없다. 사드를 배치하려면 배치 지역 주민을 설득하고 부지를 마련하는 등 부대 비용도 엄청 날 것인데, 돈이 많이 들어가도 우리에게 남는 장사라면 마다할 것이 없다. 그러나, 이건 미국의 책략과 장삿 속에 넘어가는 것이고 갖출 필요가 없는 것을 갖추라고 미국이 밀어붙이고 있는 것이다. 주도권과 돈벌이를 위해.
 
현요한
 
 

Comment



  • THAAD
  • [락히드 마틴사 제공 동영상 중에서]   사드(THAAD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로서, 미국이 추진하고 있는 미사일 방어체계의 핵심요소 중 하나이다. 이러한 사드는 중단거리 탄도미사일로부터 군 병력과 장비, 인구밀집지역, 핵심시설 등을 방어하는데 사용된다.   1987년부터 개발이 시작된 사드   1 북한이 600여 발을 보유한 스커드 탄도 미사일은 대표적인 중단거리 탄도미사일 중 하나다. 2 사드는 사거리 300㎞~3,500㎞ 정도의 중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방어하기 위해 개발되었다.   사드의 개발은 지난 1987년 소련의 신형 전역탄도미사일에 대응하기 위해, 미 육군 전략방어사령부가 수행한 대기권내 탄도미사일 상층방어 개념연구가 시발점이 되었다. 전역(戰域, theater) 탄도미사일이란, 사거리 300km~3…

    • SVT
    • 15-10-30
    • 5975
  • [성주사드반대] 8.15에 815명 삭발!
  • 군청건물 본관 입구에 전시된 성주참외 모형 © SISAVIEW   2016.8.2   [시사뷰타임즈] 모 국가기간통신사 취재하려다 쫓겨나   정부시책에 불만을 품고 반대하는 내용은 여러 가지 일 수 있다. 그러한 불만은 현수막으로 표현되는데, 흔히 보는 문구가 ‘결사반대’이다.   ‘결사반대‘ 라는 말이 최초 등장했을 때는 더욱 깊은 인상을 줄 수있었겠지만, 모든 시위에 결사반대가 하도 많다보니 별로 와닿지 않는 면이 있게된 듯 싶다.   이런 것을 의식해서인지, 성주군민들의 사드배치에 반대하는 현수막에는 ‘목숨을 걸고’ 라는 말로 바뀐 현수막이 여럿 눈에 띄었다.   관청인 성주군청에서 조차 적극적으로 반대를 하고, 경찰들도 교통혼잡이네, 거리질서네 등을 내세우며 시위를 반대하는 경우가 전혀없는 성주…

    • SVT
    • 16-08-02
    • 1037
  • 서울서도 사드배치 결사반대...수천명 시위
  • 성주군에서의 말그대로 결사적 반대 뿐 아니라 서울에서도 수천명이 사드배치를 결사반대학 있다. July 13, 2016. © YONHAP / AFP / RT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16-08-05 12:49:53 [ FOCUS ]에서 이동 됨]

    • SVT
    • 16-08-04
    • 546
  • 곡소리, 야유, 구호…성주군민, 새누리 지도부에 사드배치 항의
  • 질문받는 새누리당 지도부.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사입력 2016-07-26 16:49 | 최종수정 2016-07-26 16:59 158 10   '새누리당 장례 퍼포먼스' 펼치기도…물리적 충돌 없어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최수호 기자 = 새누리당 원내지도부와 정부 관계자 등이 26일 경북 성주를 찾아 3시간여 동안 사드 배치로 성난 민심을 달랬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 2천여명을 투입했지만, 물리적 충돌은 일어나지 않았다.   성주군민 100여명은 아침부터 군청 앞마당에 모여 항의시위를 준비했다.   정진석 원내대표 등은 성산포대를 둘러보고 나서 당초 예정 시간보다 30여 분 늦은 오전 11시께 버스를 타고 군청에 도착했다.   이들이 도착하자마자 군민들은 "사드 철회"를 외쳤다.   버스는 군청 옆문에 섰지만, …

    • SVT
    • 16-07-26
    • 1005
  • THAAD 미사일, 한국에 배치되나..벌써부터 중국 초예민
  • [사진-미국 국방부 미사일 방어국 제공]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element provides the Ballistic Missile Defense System (BMDS) with a globally transportable, rapidly deployable capability to intercept and destroy ballistic missiles inside or outside the atmosphere during their final, or terminal, phase of flight.   고도지역방어터미널(사드)의 요소는 지구촌 어디라도 수송가능하며 신속한 배치력으로써 대기권 안팍에서 탄도 미사일들이 최종지점에 있거나, 거치 중이거나 비행하고 있거나 즉시 개입하여 파괴시킬 탄도미사일 방어체제(BNDS)를 제공한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미국 정부가 주한미군 사드 배치와 관련 협의를 요청하면 군사적 효용성과 국가안보이익 등을 고려해 우리 정부 주도로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는 입장을 창완취안 국방부장에게 전달한 것으…

    • SVT
    • 15-03-17
    • 1793
  • 막말·고성·몸싸움… 난장판으로 끝난 ‘사드 설명회’
  • 황교안 국무총리(가운데)가 15일 경북 성주군청에서 열린 사드 관련 주민설명회를 우여곡절 끝에 마친 뒤 미니버스로 이동하던 중 주민들이 던진 날계란을 맞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황 총리가 상의 양복이 벗겨진 채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도망치듯 차량에 오르는 모습.성주=윤성호 기자, 뉴시스   2016-07-16 00:15 | 최종수정 2016-07-16 01:03      ‘일인지하 만인지상(一人之下 萬人之上)’이라는 국무총리. 그 위상은 온데간데없었다. 계란과 물병세례도 모자라 6시간 동안 버스 안에 갇혔고 상의 양복도 벗겨졌다. 흰 와이셔츠에는 분노한 주민들이 던진 날계란의 노란 자국이 선명했다. 하얀 분말소화기 가루가 사방에 뿌려졌다. 그사이 경호원의 보호를 받으며 도망치듯 승용차에 올라야만 했다. 성난 주민에 감금된 지 6시간 만이다.…

    • SVT
    • 16-07-16
    • 717
  • 세계 주도권·사드 판매, 두 마리 토끼 쫓는 탐욕스런 미국의 행보
  • [락히드사 제공 동영상 중에서]   한국에 사드 필요없다는 것 알면서 팔아 먹으려는 미국!   2016.6.3 미국 유력 방송들은 라셔(러시아)전투기가 미군 전투기에 너무 가까이 왔다면서 미국을 우습게 보는게 아니냐며 호들갑을 떤다.   남중국해의 ‘난사군도’는 비엣남(베트남), 필러핀, 멀레이셔(말레이지아), 인도니셔(인도네시아) 및 대만의 영해가 중첩되는 곳이었고 현재도 그러하다.   그런데, 중국이 난사군도 내의 몇 개의 섬 주위 해저를 준설하여 섬 위에 그 준설토를 얹음으로써 섬의 땅을 넓히고 인위적으로 중국의 영해를 넓히고 있어 위에 적은 나라들의 불만이 팽배해 있다.    copyrightVCG   [더 읽을 거리] 갈수록 음흉해 지는 중국    중국의 이 난사군도 사이를 미국의 항공모함이 그냥 지나간 …

    • SVT
    • 16-06-03
    • 1332
  • 괌 사드 포대, 오늘 한국 언론에 공개…전자파 논란 잠재울까
  •      [락히드 마틴사 제공 동영상 중에서]  사상 처음으로 사드 포대 공개…전자파 측정 미지수    기사입력 2016-07-18 06:00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의 전자파 유해성 논란이 거센 가운데 미국 태평양 괌 기지에 배치된 사드 포대가 사상 처음으로 한국의 국방부 관계자와 언론에 18일 공개된다.   군에 따르면 국방부는 이날 사드가 배치된 미국령 괌 기지를 언론에 공개해 유해성 논란을 적극 차단하고 이를 바탕으로 경북 성주 지역 주민 설득 작업에 나선다.   사드의 배치 지역 선정 과정에서 전자파 문제가 불거지자 한미 군당국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괌 사드 포대 공개 여부를 협의해왔다.   미군 측은 민간에 사드가 개방된 사례가 없다면 난색을 표했으나 한국에서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이같은 요구…

    • SVT
    • 16-07-18
    • 836
  • [사드 배치한 일본 기지] “기지 옆에 30분만 있어도 구토 유발”
  • 일본 교토부 교탄고시 교가미사키 인근에 있는 미군 사드 레이더 기지. 철조망에 주일미군 시설이라며 출입금지 표지판이 붙어있다. 초록색 건물 뒤쪽으로 사드 레이더가 설치돼 있다. 교토 | 윤희일 특파원 yhi@kyunghyang.com        ㆍ‘일본판 성주’ 교토의 사드 레이더 기지 가보니ㆍ“모유 안 나오는 엄마…불면증…” 소음 고통·전자파 공포 시달려ㆍ정부서 대가로 제공한 ‘당근’ 탓 주민 갈등 심화…공동체 무너져   “갓난아이를 키우는 한 엄마는 모유가 안 나온다고 호소하기까지 했어요. 머리가 아프다거나 술을 마시지 않으면 밤에 잠을 잘 수 없다는 사람도 있었고요.”   15일 오전 일본 교토부 교가미사키(經ヶ岬)에 있는 미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레이더 기지 옆에서는 기지 반대운동을 해온 미…

    • SVT
    • 16-07-16
    • 885
  • 사드(THAAD): 높은고도용 최종방어무기
  • [락히드사 제공 동영상 중에서]   사드(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높은고도용 최종방어무기'   우리나라 국방부 또는 언론등에서 사드라는 약어를 번역해 놓은 것을 보면서 쉽게 이해가지 않는 사람이 한 둘이 아닐 듯 하다.   '종말단계고고도방어체계'   라고 우리말로 바꾸면서 번역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말들을 한다. 이건, 영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어렵게 느끼는 것이고, 저러한 번역 밖에는 나오지 못하는 것인데, '종말단계고고도방어체계'라는 번역에는 사드의 본래 뜻에 들어가 있지도 않은 단어가 두개나 등장한다. 단계라는 말과 체계라는 말이 그것이다. 종말고고도 방어라고 하면 뭔가 허전하니까 단계와 체계라는 말을 넣은 것.   사드라는 말은 간단히 다음과 같이 우리 말로 옮기면 누구라도 이해…

    • SVT
    • 15-10-30
    • 1650
  • [글로벌타임즈] 사드배치, 한국을 총알받이로 만들려는 것
  •   THAAD deployment would transform South Korea into cannon fodder for US After a lot of back and forth, South Korea seems to have revealed its real thoughts about deploying the US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on its soil. According to a Chosun Ilbo report on Friday, South Korea’s foreign ministry spokesman Kim Min-seok confirmed that, on stationing a THAAD battery, “Seoul is ready to talk with Washington … if Washington wants to.” 한참을 오락가락한 후에, 한국은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를 국내에 배치하는 것에 대한 진짜 생각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금요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김민석 한국 외무부 대변인은 사드 1개 포대를 배치하는 것에 대해 “한국 정부는 워싱턴과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만약 워싱턴이 원한다면”이라고 밝혔다. However, days ago, South Korea considered THAAD as just hypothetical, …

    • SVT
    • 15-06-02
    • 1111
  • 미국의 사드 배치, 돈 주고 땅 주고 서울은 버림 받고..결국 미국 위한 것?
  • [지도: 구글]  2016.7.13 일전에 싱가폴에서 한미 국방장관 회담을 하기 위해 간다는 미 국방장관 애쉬튼 카터는 타고 가는 비행기 속에서 언론을 이용한 앞질러가기 말 장난을 했다. 한국과 미국이 이미 사드 배치 협상을 거의 다 끝냈다는게 그것이었다. 이 말을 들은 한국의 한민구 국방장관이라는 사람이 참으로 간만에 ‘줏대있는 듯한’발언을 했다. “그런 적 없었다”고.   ‘미국이 지켜주는 게 한국인데, 미국이 배치하하면 배치할 일이지 중국이 반대한다고 중국 말 듣나’는 심산이 깔려있는 미국은 한민구과 합의도 보지 않은 내용이면서도 저렇게 앞질러 세계 언론 장난을 했고 이 언론 장난을 ‘간접적 사드배치 압력’으로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마침내 그동안 체면치레로 버텨오는 듯 했던 한국은 7월8일 국내외 언론…

    • SVT
    • 16-07-13
    • 890
  • 韓美, 사드배치 최종합의...늦어도 2017년 말에 사드체제 가동- 중국 문제는?
  • 사드 미사일 (THAAD) interceptor © U.S. Department of Defense, Missile Defense Agency / Reuters   '합동 결정’: 점증하는 북한의 위협...미국, 한국에 미사딜 방어체제 배치키로   2016.7.8(원문) 2016.7.8   두 나라가 합의함에 따라 미국이 한국에 고급 탄두미사일대항체제를 ‘가능한 한 빨리’ 배치하게 됐다. 선진화된 이 방어체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점증하는 거운데 한국의 군사력을 증강시킬 것이다.   8일, 국방부 장관은 “북한의 핵무기, 대량살상무기 및 핵탄두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과 한국인들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이 주한미군에게 사드를 배치하기로 합의를 봤다”고 말했다.   사드(THAAD)는 높은고도영역종말방어망을 뜻하는 말이며 단-중-장거리 탄두미사일이 날아가는 도중 차단 처리하도록 설계…

    • SVT
    • 16-07-08
    • 661
  • 국방부, "사드 배치, 韓美 공식 협의한 적 없다”
  • [사진-미국 국방부 미사일 방어국 제공]   국방부는 29일 낸 보도나료에서 "사드 배치, 韓美 공식 협의한 적 없다”란 제목으로 상세내용을 적었다.   국방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한미 국방당국이 각각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의 주한미군 배치와 관련해 양국 간에 어떤 협의도 한 적이 없음을 공식 확인했다는 것이다.   국방부는 보도자료에서 지난 2일 로버트 워크 미 국방부 부장관이 전날 ‘한국에 THAAD를 배치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THAAD 주한미군 배치와 관련해 미 국방부와 협의한 바도, 협의 중인 바도 없다”고 밝힌 데 이어 미 국방부도 현지시간 1일 “한국과 아무런 공식 협의를 가진 적이 없다”고 밝혔다.   국방부 보도자료에서는, 제프리 풀 국방부 공보담당관은 국방부 장관실(OSD)의 입장…

    • SVT
    • 15-10-30
    • 2009
  • [CNN] 미국, 한국에 사드 배치하게 될까?
  •   현요한한미 군 당국이 4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의 주한미군 배치를 논의하는 공동실무단을 출범시키고 첫 회의를 가지면서, 류제승 국방부 국방정책실장과 주한미군사령부 참모장인 토머스 밴달 미 8군 사령관이 이날 오전 서울 국방부 청사에서 한미 양측 대표로 공동실무단 구성 관련 약정을 체결했다.   국방부는 지난해 10월30일 "사드배치에 대해 한국과 미국은 공식 합의한 바 없다"는 말을 하며 관련 보도자료를 낸 바 있었는데 금년 1월26일에는 사드미사일을 한국에 배치하는 것을 긍정적으로 본다는 말을 했다. 그리고 2월에만 해도 중국 등의 눈치를 보느라 했던 말을 번복하기도 했었다. 그러던 국방부가 사드배치를 위한 실무회담 첫 회의를 가진 것이다.    국방부는 양측은 한미 동맹의 미사일방어…

    • SVT
    • 16-03-04
    • 1569
  • [사드 배치] 미국 중국 눈치 보며 오락가락 국방부
  •   사드 미사일을 한국에 배치하는 문제를 두고, 국방부가 전에 했던 말과 다른 말을 하는가 하면, 한옆으로는 사드 배치에 따른 비용 부담을 어찌할 것이냐를 두고도 말이 오가고 있으며, 또 다른 한편으로는 중국의 눈치를 보아가며 '적절한 고도용'으로 배치해야 하는게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한국은 주한미군 주둔 댓가로 년간 1조원 가까이를 지불하고 있음에도, 사드 배치에 따른 비용 부담을 또 추가로 생각해야 할지도 모르는 입장인데다가, 중국 측에서는 다시 냉전시대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 사드 배치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는 등,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과연 주권국가 다운지 한심한 상황이다.   우리 미사일 개발에 차질을 주는 사드 배치   <국민일보>는 그간 군 당국은 L-SAM이 사드 기능을 대신할 수 있어 굳이 …

    • SVT
    • 16-02-01
    • 1388
123

[ 시사 View 社說 ]

푸틴의 초조‧울화… 푸틴, 6개월 간의 인내심 그리도 쉽게 무너지나 입력 2022.8.15. [시사뷰타임즈...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벨화스트 축제: 교황 “벽은 허물고 다리를 놓아야 합니다” 입력 2022.2.17.BBC 원문 2022.1.30. [시사뷰타임즈] 교황의 친선 영상 전언이 수요일 사회 전반을...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랜셋 의장 - 코로나-19, 美 생물학실험실서 비롯된 것 입력 2022.7.3.RT 원문 2022.7.1. 명예로운 의학 잡지에서 코로나-19 위원회 의장을 맡고 있는 제...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사진 잘나오게 비왔으면"… 김성원, 수해복구 현장서 망언 논란 1. "사진 잘나오게 비왔으면"… 김성원, 수해복구 현장서 망언 논란2. 대통령실行 박민영,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 운세] 8.15 ~ 8.21 쥐띠24년생 늙으면 외로운 건 당연한 것36년생 찬 밥 더운 밥 가릴 상황 아니다48년생 부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