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시드니 북부 덤불화재: "불길 너무 엄청나 진압 불가“


 

[BBC 제공 다른 여러 곳 화재 영상 보기]


입력 2019.12.7.

BBC 원문 2019.12.7.

 

[시사뷰타임즈] 호주 시드니 북서부 전선 60km에 걸쳐질러 퍼치는 어마어마한 대형 불길은 현재 진압할 수가 없다고 호주 소방 관계자들이 경고했다.

 

호주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에서 차로 한 시간 거리에 있는 곳이 거의 30만 헥타르(1,150 평방 마일) 전체가 불타고 있는 것이다.

 

엄습해 오는 이 불길에서 재산을 지킬 수 없는 사람들은 즉시 집을 떠나라는 말을 들었다.

 

지난 10월 이래로, 여기 저기서 일어난 덤불 화재들이 호주 전역에 걸쳐 6명을 죽였고 700가구 이상을 파괴했다.

 

화재철에 너무도 이른 이 가혹한 불길은 경계 상태를 낳았고, 기후변화를 잡을 더 큰 조치에 대한 요구를 촉발시켰다.

 

이 불길은 퀸스랜드, 빅토리아, 오스트랠리, 서부 호스트랠리어 그리고 태스매니어 전역으로도 번졌다.

 

가장 최근의 덤불 화재는?

 

몇 곳의 화재가 결합되어 고스퍼스 산의 엄청난 불길을 형성했는데, 규모가 383,000 헥타르를 넘는다.

 

현지시각으로 토요일 12:00, 95곳에서 불길이 타오르고 있으며 이중 절반은 진압도 못한 상황이라고 신 남부 웨일즈 교외 화재 본부(NSW RFS)가 트위터에 적었다.

 

본부는 2,200명 이상의 소방관들이 들판에 나가 있다고 했다.

 

금요일 어느 순간, 9곳의 화재가 -같은 날 늦게 기세가 죽은 상태에서 현저하게 감소되긴 했지만- 비상사태 경고 수준을 넘어섰었다.

 

시드니 북부의 불길은 도시 전체에 시커먼 매연을 뿜어 올리면서. 의료 문제를 증가시키고 있었다.

 

NSW RFS 부 청장 랍 로저스는 국영방송 ABC우린 이 화재를 막을 수 없는 바, 조건이 완화될 때까지 계속 타오를 것이며, 그땐 우리가 화재 진압을 위해 노력해 볼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그는 호케스베리에서 싱글레튼까지 직선 거리로 60km “그냥 불바다고 전체가 타올고 있다고 했다.

 

어린즈빌에서 촬영한 영상은 불길의 벽으로부터 망치는 소방관들을 보여주었고, 워커바웃 야생동물 공원은 수백 마리를 대피시켰다.

 

잉글리번의 소방 관계자들은 여러분들의 재산이 담불 화재 철에 준비돼 있지 않으며 여러분들의 재산을 지킬 수 있다고 확신이 서지 않으면, 불길이 다가올 때 그 즉시 떠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캐나다에서 온 소방관들이 시드니에서 금요일 잠시 설명을 들었고 주말에 신 남부 웨일즈에 배치되는데 미국에서 온 소방관들이 합류할 것이다.

 

앞으로의 전망

 

밤새 불길이 주춤했던 곳이 일부 있긴 하지만, 또다른 건조한 날과 바람부는 날이 있을 것이라는 예보가 있다.

 

RFS 주 감독관 벤 밀링튼은 ABC이 화재들은 여러 돗의 저지선까지 밤 사이에 확대될 수 있었고....오늘 오후로 예상되는 이러한 여러 곳의 악조건에 대비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우린 아직은 위기를 벗어난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다음 주 화요일은 가장 걱정이 되는 날이며, 시드니 내륙 지역 기온이 섭씨 40(화씨 104)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부 소방관들은 자원봉사자 수가 충분치 않을 수도 있고 물 공급이 부족하다고 걱정했다.

 

기상청(BOM)일부 화재는 진압하기엔 너무 크다고 한 반면, RSF RES는 금요일 늦게 비가 적절히 내려 준다면” “불길은 진압되기 마련이라고 했다.

 

시드니는 몇 달 동안은 아니더라도, 몇 주 동안은 연기에 덮여있을 수 있다.

 

이번 화재철이 특히 안 좋은 것인가?

 

2009년의 사망자 수에는 근접하지 않았는데, 당시 거의 200명이 사망했지만, 피해 규모는 어마어마 했다.

 

신 남부 웨일즈 에서만도 땅 160만 헥타르 이상이 불에 타버렸다.

 

이번 화재철엔 통상적인 것 보다 이르게 들이 닥쳤고 가뭄 상황으로 인해 악화돼왔다.

 

RES 청장 쉐인 휘츠시몬스는 토양에 습기가 절대적으로 부족한데, 식물들의 습기의 결여는...여러분들은 화재가 대단히 쉽게 시작되는 것을 보고 있고 이런 화재들이 극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기에, 불길은 말도 안되게 강렬히 타오른다고 했다.

 

기후변화 탓인가?

 

BOM은 기후변화는 극단적인 폭염 사태의 증가를 낳으면서 가뭄 따위의 다른 자연 재해를 더더욱 혹독한 것으로 만들었다고 말한다.



Australia bushfires north of Sydney 'too big to put out'

 

7 December 2019

 

A "mega blaze" raging across a 60km (37 mile) front north-west of Sydney cannot currently be put out, Australian fire officials have warned.

 

The fire across almost 300,000 hectares (1,150 sq miles) is an hour's drive from the nation's most-populous city.

 

People who cannot defend their property from approaching fires have been told they should leave immediately.

 

Since October, bushfires have killed six people and destroyed more than 700 homes across Australia.

 

The severity of the blazes so early in the fire season has caused alarm, and prompted calls for greater action to tackle climate change.

 

Fires have also raged across Queensland, Victoria, South Australia, Western Australia and Tasmania.

 

What's the latest on the ground?

 

Several fires have combined to form the Gospers Mountain mega blaze, which is more than 283,000 ha in size.

 

At 12:00 local time Saturday (01:00 GMT) 95 fires were burning, with half yet to be contained, the New South Wales Rural Fire Service (NSW RFS) tweeted.

 

It said that more than 2,200 firefighters "were out in the field".

 

At one point on Friday, nine fires had been raised to emergency level warnings, although these decreased markedly amid a brief respite in conditions later in the day.

 

The blazes north of Sydney were sending black fumes across the city, causing a rise in medical problems.

 

NSW RFS deputy commissioner, Rob Rogers told national broadcaster ABC: "We cannot stop these fires, they will just keep burning until conditions ease, and then we'll try to do what we can to contain them."

 

He said the 60km stretch from Hawkesbury to Singleton was "just fire that whole way".

 

Video footage from the Orangeville area showed firefighters running from a wall of fire and the Walkabout Wildlife Park has evacuated hundreds of animals.

 

Fire officials in Ingleburn warned: "If your property is not prepared for the bushfire season and you're not sure you are able or capable of defending your property if a fire approaches you need to leave straight away."

 

Firefighters from Canada were briefed in Sydney on Friday and will be deployed across New South Wales over the weekend, to be joined by teams from the US.

 

What's the outlook?

 

There was some respite overnight but another dry and windy day is predicted.

 

"They were able to strengthen a number of containment lines [overnight]... in preparation of some of those challenging conditions we are expecting this afternoon," RFS Chief Superintendent Ben Millington told the ABC.

 

But he added: "We're not out of the woods yet."

 

Tuesday is the next big concern, with temperatures inland of Sydney likely to reach above 40C (104F).

 

Some firefighters have expressed concern that volunteer numbers might not be enough and that there are inadequate water supplies.

 

The Bureau of Meteorology (BOM) said that "some fires were too big to put out" while the NSW RFS said late Friday the blazes would only be extinguished "when we get good rain".

 

Sydney may be blanketed in smoke for weeks, if not months.

 

Is this fire season particularly bad?


It hasn't come close to the fatalities of 2009, when nearly 200 people died, but the scale of the damage has been huge.

 

More than 1.6 million hectares of land have burned in New South Wales alone.

 

The season has hit earlier than normal and has been exacerbated by drought conditions.

 

RFS Commissioner Shane Fitzsimmons said: "There is an absolute lack of moisture in the soil, a lack of moisture in the vegetation... you are seeing fires started very easily and they are spreading extremely quickly, and they are burning ridiculously intensely."

 

Is climate change to blame?

 

The BOM says that climate change has led to an increase in extreme heat events and raised the severity of other natural disasters, such as drought.

 

[기사/사진: BBC]


[이 게시물은 SVT님에 의해 2020-01-31 20:27:09 [종합 NEWS]에서 이동 됨]

Comment



[ 시사 View 社說 ]

CNN과 BBC, 한국을 대… 입력 2021.1.17. [시사뷰타임즈] 미국과 영국이 어떤 나라들인지 기본적으로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합덕 성당: 1929년 건립, 유서 깊고 저명한 성당 이 창의 모든 사진: sisaview DB 입력 2020.10.2. [시사뷰타임즈] 합덕 성당의 본당은 지금으로부... 더보기

[ 지옥의 호주 화재 ]

시드니: 30년 만의 가장 심한 폭우, 몇 개월 된 화재 일부 진압 호주, 시드니 코비티의 네피안 강 교량 아래 물에 잠긴 자동차가 보인다. 입력 2020.2.11.CNN 20...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코로나바이러스 새로운 변종: 백신 피하려고 계속 돌연변이 생성! 글: 제임스 갤러거 입력 2020.12.21.BBC 원문 13시간 전 [시사뷰타임즈] 코로나바이러스 새로운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세기의 강도" 사건이 2020 올해의 DNA 히트로 선정 DNA 검사를 통해 현금 보관 시설에서 거액을 강탈한 악명 높은 브라질 갱들의 신원을 파악 ...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깨진 얼음 트럼프: 전현직 관계자들, 은밀히 바이든 인수위에 접근 입력 2020.11.19.CNN 원문 2020.11.18. [시사뷰타임즈] 트럼프에게서 정치적 임명을 받았었으나 최...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18 ~ 1.24 쥐띠24년생 남들이 뭐라건 신경쓰지 말라36년생 부인과 남편과 상의해서 해결하라48년생 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