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지원받는 반군, 美 향해 "십자군 전사! 신앙심없는 자들! 개들! 꺼져라"
  • 시리아의 미 특수작전 부대원들 © DELIL SOULEIMAN / AFP   '십자군 전사들! 신앙심없는 자들! 개들! 꺼져라‘ 美 지원 반군들, 美 특공대 시리아에서 나가라고 강력 종용   2016.9.17(원문) 2016.9.17   [시사뷰타임즈] 몇 몇 언론들은 자유시리아군(FSA) 동맹군들이 미군을 향해 ‘신앙심없는 자들’ 및 ‘심자군 전사들’이라고 부르면서 밀어내자, 미국 특수부대원들 6명 중 5 꼴로 터키와의 접경지역에 있는 시리아 알-라이 시에서 철수해야만 했다고 보도했다.   [참조 보기] 십자군이란?   ISIS와 싸우기 위해 공개적으로 시리아 국경을 넘어온 터키군은 미군이 시리아의 아자즈 및 알-라이 시 사이에서 수행한 작전에 군사적 지원과 협조체체를 유지하고 있었음을 인정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금요일 저녁 트위터에는…

    • SVT
    • 16-09-17
    • 1089
  • [특보] 알-누스라 사령관, "미국은 우리편, 제3국 통해 지하디스트 무장시켜"
  • 훼이스북 영상 갈무리 © Jürgen Todenhöfer / RT   미국의 라셔 비난이 얼마나 허구인지를 증명   2016.9.26(원문) 2016.9.27   [시사뷰타임즈] 미국 무기들이 미국이 지원하는 여러 정부들을 통해 자브핫 알-누스라 전선에 들어오고 있다고 이 테러집단 사령관이 독일 언론에 말했는데, 그는 시리아에 있는 미국 교관들이 새로운 무기 사용법을 가르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브하트 알-누스라 부대 사령관 아부 알이즈는 황폐화된 시리아 알레포 시에서 가진 독일 언론 쾰르너 슈타트 안차이거 지와의 인터뷰에서 “그렇다. 미국은 시리아 내 반정부파 집단들을 지원하지만 직접적으로 하지는 않는다. 미국은 미국을 지원하는 나라들을 지원한다. 그러나 미국의 이러한 지원에 우리가 만족하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이즈에…

    • SVT
    • 16-09-27
    • 913
  • 지구 밖에서도 보이는 폴츄걸 산불..그 규모 및 피해 상황
  •  윗 사진: 산불 발생 전, 아랫 사진: 산불 발생 후 / RT   원문 2017.6.21. 입력 2017.6.22.   [시사뷰타임즈] 폴츄걸(포르투갈)을 강타한 어마어마한 규모의 치명적 산불이 위성사진 속에서도 알아볼 수 있을 정도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맹렬히 타올라 많은 것을 파괴시킨 이 산불은 -폴츄걸 중앙부를 휩쓸며 64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150명에겐 부상을 입힌- 마침내 수요일 진화됐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벼락 때문에 발생한 이 산불은 토요일, 북부 리스본에서 200km 떨어진 곳에서 폭발했고 도망치려는 희생자들을 압도할 정도로 번져나갔다.   폴퓨걸에 기록된 것 중 가장 맹렬하고 파괴적인 이번 산불은 페드로가오 그란데 마을 인근에서 수요일 진화됐지만, 이 나라 북쪽에 있는 마을 쪽으로는 계속 몇 곳에서 번져가고 …

    • SVT
    • 17-06-22
    • 14
  • 폴츄걸 산불이 연례 행사이며 치명적일 수 밖에 없는 이유
  • 비평가들은 산불 예방-탐지-대응 당국들 간에 서로 조직적인 협조가 없어 고통을 받는다고 말한다.copyrightGETTY IMAGES / BBC   원문 2017.6.20. 입력 2017.6.21.   [시사뷰타임즈] 현지 시각으로 18일 발화한 폴츄걸(포르투갈) 산불이 진화되나 했지만, 높은 기온에 힘입어 다시 기세가 등등하다. 폴츄걸은 지난해에도 산불이 났었으며 역시 치명적이었다.   “과거에 유례가 없었던 인류 비극 수준”   이것은, 17일부터 최소 64명의 목숨을 앗아가며 이 나라 중심부를 휩쓸은 엄청난 산불에 대해 폴츄걸 총리가 표현한 말이다.   산불은 연례적으로 폴츄걸을 위협하는 존재다. 지형학상, 상대적으로 영토가 작음에도 불구하고, 1993년~2013년 사이에 스페인, 프랑스, 이틀리(이탈리아) 또는 그리스보다 훨씬 더 많은 산불이 발생했다고 유럽환경…

    • SVT
    • 17-06-21
    • 11
  • 폴츄걸 산불 후유증, 드론이 찍은 영상 보니...완전 지옥
  •  @macentertainment / YOU TUBE    입력 2017.6.19.   [시사뷰타임즈] 숲속 도로 달리던 차량 운전자들 산채로...   무시무시한 대규모 산불을 직접 경험해 보지 못했으면, 속수무책인 상황도 얼른 상상이 안가기 마련이다.   양옆이 숲인 고속도로를 달리던 차들이 왜 멈추게 됐고, 차량 안에 있는 운전자들이 왜 산채로 불에 타 죽을 수밖에 없었을까?   차량에서 이렇게 죽은 사람들에게서는 당시 상황을 들을 수 없다. 모든 것이 어마어마한 불길 속에 있는 상황에 누가 촬영할 수도 없다.   폴츄걸(포르투갈) 현지 한 방송사가 산불이 휩쓸고 있었던 인근 마을 주거지에서 자기 집을 탈출한 사람에게 “왜 집을 탈출할 수 밖에 없었는가”하고 물었다.   40대 초반 정도로 뵈는 이 흑인 남자는 “재가 끊임없이 계속 집에 떨어…

    • SVT
    • 17-06-19
    • 20
  • 폴츄걸 산불 평방 128km 활활: 최소 62명 사망, 59명 부상
  •  © Rafael Marchante / Reuters   원문 2017.6.18. 입력 2017.6.18.   [시사뷰타임즈] 폴츄걸(포르투갈) 내무 장관은 폴츄걸의 중앙 한복판을 휩쓸고 있는 심각한 산불이 사망자 62명, 부상자 52명을 낳았다고 말하면서, 많은 경우 도망치려고 필사적인 노력을 하다가 자신들의 차 속에서 소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고메스는 최소 43명이 죽었다고 사망자 수를 말한 바 있었다.   그는 최소 18명이 “자신들의 차 속에서 불에 타 죽었고: 몇 몇 다른 사람들은 연기를 흡입한 뒤 죽었다고 보고했다.   그는 소방수 6명도 부상을 입었다고 했다.   현지 언론들은 고메스의 말을 인용, 부상자 59명 중 18명은 리스본, 코임브라, 그리고 포르토 등의 병원에서 치료중이라고 했다.   페드로가오 그란데 시장 발데마 알베스는 “이 지역…

    • SVT
    • 17-06-18
    • 13
  • 런던 고층 아파트의 교훈: 한국 고층 아파트, 지진-화재 대책있나
  •  완전 진화된 아파트 모습 / BBC 입력 2017.6.17.   [시사뷰타임즈] 화재시 고층 아파트의 두려움   영국서머타임 시각으로 14일 0시54분에 시작된 그린휄 타워라는 24층 고층 아파트 화재는 10층 이상은 말 그대로 속수무책으로 불길이 건물 전체를 삼키고 있는 것을 손놓고 구경해야만 했다.   2년 전 내 외장 공사를 한 이 건물은 불길이 심하게 번지면서 100~200미터 까지 잔해가 튕겨 나가면서 떨어졌고 그 때문에 경찰은 저지선을 점점 더 넓혀야 했지만, 소방수들은 한동안 떨어지는 잔해가 무서워 접근할 수도 없었다. 무인 수압발사기가 유일한 대안이었다.  사진=BBC공식적으로 17명이 죽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더 이상은 구조도 불가능하고 시신이 나와도 신원파악도 불가능할 것이라는 절망적인 분석까지 나왔다.   현재 …

    • SVT
    • 17-06-17
    • 22
  • ‘걸어다니는 죽은 여자’: 영국의 터리서 메이, 권력에 집착
  •   [사진: BBC]원문 2017.6.11.입력 2017.6.12.   [시사뷰타임즈] 영국 수상 터리서 메이는, 지난 목요일에 있었던 선거에서 의회 과반수 의석이었던 입장을 잃자, 아직 보수당이 권력을 잡아야 한다는 최종 결정을 하지도 않고 있는 민주통합주의자당이라는 작은 정당과 합의서까지 체결하면서, 손톱으로 권력에 매달리려 하고 있었다.   메이는 처참한 선거결과가 나오자 토요일 사직서를 제출했던 공동 최고 수석인 닉 티모시와 휘오나 힐에게 전화를 걸어 유럽연합 탈퇴 회담에 앞서 자신의 입지를 강화시켜달라고 했지만, 결국 자신만 더 약해졌다.   토요일 느지감치, 다우닝 가(주: 영국 수상 관저가 있는 곳)와 민주통합주의자당은 둘 다 정부를 보강해 줄 협상에 대한 회담이 다음 주에 재개될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는데, …

    • SVT
    • 17-06-12
    • 41
  • "영국은 끝났다"
  •   마리아 브라이안(58, 좌)과 딸 아네카 스미스(35)가 가족 제과점 계산대에 서있다. @Sarah Tilotta / CNN글: 엘리저 매킨토쉬, CNN사진: 새러 틸로타 CNN 원문 2017.6.4. 입력 2017.6.1.   [시사뷰타임즈] 영국 버밍엄 - 버밍엄의 소호로(路: 길 로)에는 이슬람 사원, 교회, 그리고 사원들이 바짝 붙어있다. 1.6km 정도인 소호로는 수십년 동안 이주민들 공동체가 자리잡았으며 핼럴(할랄; 이슬람교 규율에 따라 도축된 고기)을 파는 푸줏간(정육점), 사리(주: 인도 여자들이 입는 의상) 가게, 그리고 캐러비언(카리브) 식 값싼 즉석 음식점들이 바글바글하다.   反이민 정서가 발 디딜 수 있는 곳은 아닌 것처럼 보이지만, 지난해 브렉싵(영국의 유럽연합탈퇴) 국민투표는 이 공동체를 쪼개어 양분시켰다.   유럽연합을 떠나자는 운동은, 인…

    • SVT
    • 17-06-04
    • 182
  • 난민 된 것도 서러운데, 구명정에 불까지 붙다니..
  •  소형구명정에 불이 붙은 모습. 사람이 너무 많아 엔진이 과열된 걸까? @CGTN Africa / YOU TUBE   구명정에 불붙은 뒤 난민 최소 34명 구조   원문 2017.5.30. 입력 2017.5.31.   [시사뷰타임즈] 월요일(29일) 스페인 해안에서 들을 태운 구명정에 (뭔가 폭발하며) 불이 붙자 바닷 속으로 뛰어든 머라코(모로코) 난민들 중 최소 34명을 폴츄걸(포르투갈) 공곤이 구조해주는 극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사진이 등장했다.   불이 붙게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영상을 보면 공기팽창식 소형 구명정 엔진 부근에 갑자기 불이 붙자 난민들이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바다로 뛰어드는 장면이 나온다.   폴츄걸 공군의 구조용 비행기가 소형 구명정을 목격했고 바다에 뛰어든 난민을 모두 안전하게 구조할 수 있었다. 한편 여러 언론들은 스페인 해안…

    • SVT
    • 17-05-31
    • 385
  • NATO, 라셔 문간서 새로운 볼틱 훈련 시작
  • © Latvijas armija / Flickr / RT[NATO의 미국 등과의 합동훈련 모습, RUPTLY 제공 영상으로 보기] 원문 2017.5.28.입력 2017.5.28.   [시사뷰타임즈] NATO(북대서양조약기구)와 협력관계에 있는 볼틱(발트의 옳은 발음)제국(Estonia, Latvia, Lithuania, 때로 Finland도 포함) 동맹국들이 라셔(러시아) 국경 인접지역에서의 이제까지의 주기적 군사훈련을 마무리하고, 소위 세이버 스트라잌(기병도 타격) 17이라는 훈련을 에스토니아, 라트비아, 리쑤에니아(리투아니아) 그리고 폴런드(폴란드) 등 복수의 지역에서 시작했다.   NATO 군사연합국 지도자들은 라셔의 잠재적 침략 가능성을 억제한다는 목표를 내걸고 폴런드 뿐 아니라 에스토니아, 리쑤에니아 그리고 라트비아에 다국적군 4개 대대를 지난해 7월 배치했다.   현재, 새롭게 창설된 4개의 전투집단은 이 훈련에 …

    • SVT
    • 17-05-28
    • 148
  • 필러핀 반란사태, 게엄령으로! 공격군 중 ISIS 연계 외국인 투사도
  •  병력수송장갑차(APC)가 마라위 시 많은 부분을 장악했고 ISIS와 연계된 마우테 집단 출신 투사들과의 전투에 필요한 병력을 보강해 주기 위해 군영을 나서고 있다. © Reuters / RT 원문 2017.5.26. 입력 2017.5.27.   [시사뷰타임즈] ISIS와 연계된 것으로 보이는 외국인 투사들이 필러핀(필리핀) 남부 도시에서 살해된 공격군 중에 있다고 관계자가 말한다.   민다나오 섬에 있는 마라위시에 지하디스트들이 급속히 퍼진 뒤 필러핀 군은 이 시에 공습을 가해오고 있는 중이다.   이 지역은 ISIS에게 충성을 맹세한 현지 마우테 집단의 요새다.   분석자들은 외국인들이 현재 지역 공격군들과 함께 싸우고 있다는 사실을 필러핀 당국이 시인하는 건 드문일이라고 말한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은 외국인 투사들이 있다는 건 ISIS가 …

    • SVT
    • 17-05-27
    • 180
  • 필 대통령, 계엄군에 “여자 3명까지 강간 허용”···또 맹비난 초래
  •   두테르테가 한 부대에서 병사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copyrightREUTERS   원문 8시간 전 입력 2017.5.28.   [시사뷰타임즈] 필러핀(필리핀) 대통령이 병사들에게 연설 도중 강간에 대한 농담을 해 맹비난을 받고 있다.   두테르테는 필러핀 남부 지역에 계엄령을 선포한 뒤 부대에서 연설 중, 병사들은 여자 3명까지 강간해도 좋다고 말했다.   이건, 로드리고 두테르테가 대통령 후보시절에 이어 맹비난 받을 강간 농담을 두 번째로 한 것이다.   한 인권단체는 두테르테의 말이 “구역질 나는 것”이라고 했고 첼시 클린튼은 트위터에 강간은 재미있는 게 아니라고 적었다.   두테르테의 말은 이랬다. “내가 감옥에 가겠다. 만일 여러분들이 (여자) 세 명을 강간하게 되면, 내가 한 것이라고 말할 것이다. 그러나 만일 …

    • SVT
    • 17-05-28
    • 325
  • BBC 文승리 확정 보도-츨구조사: 文41 洪23 安21 劉7 沈5
  •  궂은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투표 결과 및 출구조사 결과를 주시하는 유권자들 / BBC    입력 2017.5.9.   [시사뷰타임즈] 잠정 투표율 77.2% 2002년 이후 최고치   대다수 국민들이 박정희를 후광으로 삼았던 박근혜 정권 및 박정희 유신 정권을 지긋지긋해 하던 가운데 터진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는 열받으면서도 처벌되어 끌어 내릴 것을 생각하면 속이 다 시원한 것이었고, 하루 빨리 차기 정부가 들어서길 기다렸다. 이런 상황이 투표율을 아직 잠정 집계지만 77.2%로 끌어 올렸다.   그럼에도, 박근혜 정권과 별로 다르지 않은 구호를 내걸은 홍준표가 텃밭인 대구(44.3%)와 경북(51.6%)은 물론이고 경남(39.1%)에서도 투표율 1위를 기록한 것은 홍준표가 왜 박근혜 정권과 거의 같은 구호를 내세웠는지 알 수 있으며 한국에 존재…

    • SVT
    • 17-05-09
    • 289
  • 프랑스 대선: 마크롱 최종 토론회에서 “가장 확실”
  •  원문 31분 전 입력 2017.5.4.   [시사뷰타임즈] 여론 조사 결과를 보면, 수요일 저녁 최종 TV 토론회에서 프랑스 대선후보 에마뉴엘 마크롱이 적수 마린 르 펜보다 더욱 인상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는 두 시간 이상 모욕적인 말을 주고 받으며 테러, 경제, 그리고 유럽 문제 등에 대해 논쟁을 벌였다.   프랑스 BEM TV는 유권자들이 대부분의 분야에서 르펜보다 마크롱에게 더 호감을 갖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시청자들 63%는 마크롱이 두 사람 중 가장 설득력이 있다고 봤다.   르 펜은 마크롱의 재정 및 정부 배경을 강력히 비판하면서 ‘야만적인 세계화를 내세우는 후보’라고 비난했고 마크롱이 만들려는 프랑스는 모든 사람이 스스로 싸워야 하는 거래 사무실이라고 말했다.   자기 발언 차례가 되자 미크롱…

    • SVT
    • 17-05-04
    • 115
  • 브러질, 총파업 후 폭력사태 폭발
  •  source: GETTYIMAGES, AFP / BBC[큰사진으로 보기]원문 46분 전 입력 2017.4.29.   [시사뷰타임즈] 20년 이상 만에 처음으로 브러질(브라질)에서 일어난 총파업 끄트머리에 폭력사태가 폭발했다.   리어 데 자네이러 시 중심가에서 여러 대의 버스 및 승용차에 불이 붙었다. 운동가들이 세워놓은 저지용 방책도 불길에 휩싸였고 상점들은 파괴됐다.   거의 하루 종일 시위는 평화적이었다. 브러질 전역에서 많은 사람들이 집에 있었으며 상점, 학교 그리고 은행 등은 문을 닫고 있었다.   조합들은 이번 파업을 연금개혁안에 항의하는 것이라고 했다.   대통령 미셀 테메르는 리어에서의 사건들이 유감스럽다고 했다. 그러나 그는 국가를 현대화하려는 자신의 노력은 계속될 것이라고 했다.   브러질 노동자들과 정부는 역사상 최악의 …

    • SVT
    • 17-04-29
    • 96
  • 39세 마크롱, 최연소 프랑스 대통령 될 수도
  • 에마뉴엘 마크롱과 마린 르 펜 copyrightAFP원문 13분 전 입력 2017.4.24.   중도주의자 에마뉴엘 마크롱이 프랑스 선거 2회전을 통과한 뒤 극구 지도자 마링 르 펜과 맞붙게 됐다.   [시사뷰타임즈] 은행가였던 마크롱은 전에 한번도 선거 유세를 한 적이 없이 때문에 정치 국외자처럼 보인다.   일요일 투표에서 1위를 한 뒤, 마크롱은 이제 5월7일 투표에서 이기고 싶어한다.   프랑스 주요 좌익 또는 우익 당에서 제2 회전에 후보자가 없는 것은 60년 만에 처음있는 일이다.   개표가 97%된 상황에, 마크롱은 23.9%를 얻어 21.4%를 얻은 르 펜과 더불어 후보자가 됐다.   가장 강력했던 도전자였던 중도우파 프랑수아 피용과 극좌파인 장뤽 밀랑숑은 각각 19%밖에 안돼 뒤에 처져버렸다.   지지자들에게 승리 연설을 하면서, 마크…

    • SVT
    • 17-04-24
    • 151

[ 社說 ]

김상곤·조대업도 … 입력 2017.6.19. [시사뷰타임즈] 공약 어기기, 한 번이 어렵지 그 다음부터는.. ... 더보기

[T·H·A·A·D ]

한국, 사드 환경영향 평가 이유로 사드배치 1년 중단시켜 이미 설치된 발사대 2대는 철수하지 않는다 copyrightEPA / BBC원문 2017.6.7. 입력 2017.6.10. [시사...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큐버, 트럼프에 “미국, 우리에게 인권 강의 자격 없다” 원문 2017.6.17. 입력 2017.6.18. [시사뷰타임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바마 행정부가 ...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복자 윤봉문 요셉 성지 © SISAVIEW 입력 2017.6.14. [시사뷰타임즈] 이 아름다운 거제도에서 순교한 윤봉문 지금은 도로...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세월호 미수습자 중 총 3명 신원 확인 1천143일만' 세월호 3층 수습 유해 단원고 허다윤양 확인 세월호 참사 발생 1천143일만에 미... 더보기

[주요 해외뉴스]

지구 밖에서도 보이는 폴츄걸 산불..그 규모 및 피해 상황 윗 사진: 산불 발생 전, 아랫 사진: 산불 발생 후 / RT 원문 2017.6.21. 입력 2017.6.22. [시사뷰타...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6.17 ~ 6.23 너무 끔찍했던 폴츄걸 산불 [자세히보기] 36년생 심신 허약할 수 있으니 주의 48년생 재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