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성호 사고와 세월호 사고의 경악할 공통점
  • 왼쪽이 1973년 침몰된 한성호(동아일보 보도)   1973년, 목포에서 세월호 사고로 유명해진 팽목항으로 가던 한성호가 사고가 나게된다. 41년 전인 이 사고와 세월호 사고에는 경악하리만치 똑같은 공통점이 있는데 세부 사항을 적어보면 다음과 같다.   1. 모두 조도 부근에서 침몰했다는 점  2. 선장이 승객을 버려두고 먼저 탈출했다는 점 3. 정원초과 및 과적(세월호)으로 침몰  4. 선박회사 관계자나 하급 공무원만 구속 5. 대통령이 제대로 된 사과가 없다는 점 6. 구조자가 단 한 명도 없다는 점   세월호 참사는 21년 전인 1993년 일어났던 서해 페리호 사건(292명 사망, 부상 54명)이 있었음에도 진전이 없음은 물론, 무려 41년 전에 일어났던 한성호 사건 때와 비교해도 나아진 것이 하나도 없음을 알게 한다. …

    • SVT
    • 14-05-12
    • 15328
  • 미 인디애나폴리스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집회
  •   – <제주의 영혼들> 상영 및 세월호 희생자 사진 전시– 희생자 유가족 기만하는 시행령 폐기하라 촉구   미 인디애나폴리스에서 26일 오후 4시 세월호 참사 1주기 추모 집회가 열렸다. 세월호를 기억하는 인디애나폴리스 사람들의 모임'(인디 세사모)이 주관한 이번 집회는 인근 도시인 콜럼버스와 퍼듀 대학교에서 장거리 운전을 마다하지 않고 4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의 영혼들>을 상영하고 세월호 희생자를 기렸다.   한 참석자는 최근 정부가 입법한 시행령은 세월호 특별법 제정의 의미를 상실함은 물론 참사 책임자에게 면책의 단서를 주게 되는 법이라며 조속한 폐기를 촉구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자 풍찬노숙을 견디어 온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에게 배·보상 절차를 감…

    • SVT
    • 15-05-02
    • 843
  • 한국에서 세계 최대 촛불 의식 시도하다
  •   {Watch} Attempt at world’s largest candlelit vigil in S Korea 17/04 18:23 CET As part of commemorations for the victims of South Korea’s sunken ferry Sewol, an attempt has been made to create a new world record for a candlelit vigil. The event came a day after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sinking that killed more than 300 people. Some 4,475 people turned out with candles for the vigil, apparently breaking the record. 세월호 침몰 희생자를 위한 애도의 일환으로, 촛불 의식 세계 신기록을 수립하려는 시도가 이루어졌다. 이번 행사는 300명 이상의 목숨을 앗아간 세월호 참사 1주기 바로 다음 날 열렸다. 약 4,475명의 사람들이 이 의식에 촛불을 들고 나타나 확실히 신기록을 수립했다.[뉴스프로제공]    

    • SVT
    • 15-04-24
    • 1017
  • 정부, 세월호 통째로 인양키로, 이르면 9월 실시, 기간은 최장 18개월
  •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는 팽목항 방파제 모습 {시사뷰타임즈 DB]   정부가 전남 진도 앞바다 맹골수로에 침몰한 세월호를 인양하기로 최종 확정했다. 비용은 최대 1500억원, 기간은 최장 18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세월호 실종자는 단원고 학생 4명을 포함한 9명이며 이들은 선체 내부에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는 22일 17개 부처가 중심이 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박인용 안전처 장관) 회의'를 열고 해양수산부가 제출한 '세월호 선체 인양방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켰다.   또 인양 작업에서 ▲실종자 유실 방지와 선체 손상 최소화 대책 ▲인양 시 위험과 불확실성에 대한 충분한 사전 대책 ▲인양 과정 중 안전대책 및 비상대비계획 ▲잔존유 처리 등 해양오염 방지대책 ▲인양 결정 후 후속대책 등을 중점 고려하기…

    • SVT
    • 15-04-22
    • 762
  • 침몰 1년 후 한국 정부, 세월호 인양 계획
  • 지난 주 한국의 진도 해안 외곽, 세월호가 가라앉은 지점에 온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의 유가족. A Year After Sinking, South Korea Will Try to Salvage Sewol Ferry By CHOE SANG-HUN, APRIL 22, 2015 SEOUL, South Korea — South Korea formally announced on Wednesday that it would try to raise the 6,825-ton ferry that sank more than a year ago, killing more than 300 people, most of them high school students. 한국, 서울 – 한국 정부는 1년여 전 침몰하며 대부분이 고등학교 학생인 300여 명을 죽게 한 6,825톤급 세월호를 인양하도록 해보겠다고 수요일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The overloaded ferry Sewol capsized off the southwestern tip of South Korea last April, and it now lies on its side about 145 feet underwater. Rapid currents and poor visibility complicated the monthslong underwater search of the ship, which ended in November after 295 bodies were recovered. 작년 4월 과적한 세월호는 한…

    • SVT
    • 15-04-23
    • 991
  •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해 노란 리본으로 장식된 사우스뱅크 브리지
  • 사우스뱅크 인도교에 노란 리본들이 매여 있다. Southbank bridge decorated with yellow ribbons to honour ferry victims NICHOLAS PAYNE,  HERALD SUN,  APRIL 16, 2015 11:11A PEDESTRIANS may have noticed a touch of yellow on the “lovelock” bridge at Southbank this morning. 오늘 아침 행인들은 사우스뱅크의 “사랑의 자물쇠(역주: 난간 케이블에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는 연인들이 자물쇠를 걸고 열쇠를 강에 던지는 전통을 가리키는 말)” 브리지에 걸린 노란색을 보았을지 모른다. Members of the Korean-Australian community put up yellow ribbons in Melbourne’s CBD to commemorate the one-year anniversary of the tragic South Korean Sewol ferry disaster, in which 304 people were killed, most of them schoolchildren. 호주 한인들은 304명의 사망자 중 대부분이 학생들이었던 비극적인 세월호 참사 1주기를 기리기 위해 멜버른 시내에 노…

    • SVT
    • 15-04-23
    • 1102
  • 미 전역에서 열린 세월호 1주기 추모 행사
  •   -뉴욕, 시카고,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등에서 열려-플래시몹, 다이빙벨 상영 및 도보 행진 등 다양한 추도행사-시행령 폐기와 조속한 세월호 인양 요구 관철될 때까지 유족과 연대할 것 편집부 ( 영상: 뉴욕,뉴저지 세사모 제공  https://www.youtube.com/watch?v=a0E-2vnaUKY ) 지난 주말 미 전역에서 세월호 참사 1주기를 추모하기 위한 전 세계 해외 동포 추모집회가 열렸다.뉴욕에서는 4월 19일 일요일 오후 4시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 등지에서 온 약 200명이 브루클린 캐드먼 플라자 공원 (Cadman Plaza Park)에 모여 희생자들의 영정을 품에 안고 브루클린 다리 위로 행진을 했으며 유가족과 시위대에 대한 경찰의 과잉진압에 크게 화가 난 해외동포들은 울분을 토하면서 세월호 희생자 304명의 이름을 불렀다. 노란 깃발과 풍선을 든 시위대…

    • SVT
    • 15-04-21
    • 1099
  • 한국 경찰, 맹렬한 세월호 시위 후 수십명 조사
  •   S. Korean Police Question Dozens After Violent Ferry Protest By THE ASSOCIATED PRESSAPRIL 19, 2015, 6:51 A.M. E.D.T.   SEOUL, South Korea — South Korean police said they were questioning dozens of protesters Sunday over violence that broke out at a rally denouncing the government’s handling of a ferry disaster that killed more than 300 people a year ago. 일 년 전 300여 명을 사망케 한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부의 대처를 비난하는 시위 중 발생한 폭력에 대해 한국 경찰은 일요일 수십 명의 시위 가담자들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Police used water cannons and pepper spray to break up thousands of protesters in the capital, Seoul, on Saturday night. Dozens of police officers and protesters were injured during the demonstration. 경찰은 토요일밤 수도 서울에서 수천명의 시위대를 해산시키기 위해 물대포와 최루액을 사용했다. 수십 명의 경찰과 시위대가 시위 중 부…

    • SVT
    • 15-04-20
    • 770
  • 프랑스 에펠탑 옆 인권광장, 세월호 1주기 추모행사
  •   [목수정 작가] 2015년 4월 18일 토요일 오후 6시, 에펠탑 옆에 있는 트로카데로 인권광장에서 세월호 침몰 1주기를 기념하는 추모행사가 열렸습니다. 행사가 끝난 후, 프랑스 경찰이 200명은 넘게 모인 것 같다고 귀뜸해 주었습니다. 더구나 그 경찰은 혹시 나중에 또 집회를 하게 되면, 미리 우리를 방해할 만한 세력이 있을지에 대해 귀뜸해 달라며 자신의 연락처까지 주었습니다. 아주 멋진 집회였다고 감탄하면서.. 주최측이 추산한 집회 참여 연인원은 250명입니다. 프랑스인들도 상당수 참석하였는데, 프랑스-한국친선협회 회원들도 있었지만, 특히 INALCO(동양어대학)의 한국어학부 학생들이 다수 눈에 띄었습니다. 한국문화나 언어에 이들이 관심있는 건 알았지만, 정치 사회문제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을 갖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집회 마지…

    • SVT
    • 15-04-20
    • 1893
  • 0416 세월호 1주기 약속의 밤···팽목항, 서울광장, 광화문의 절규
  •   2013년 촛불문화제 재판 참여연대 주도의 세월호 문화제    1년 전, 세월호 대참사-많은 유족과 시민들이 대학살이라고 부르는-의 원혼이 서럽게 구천을 맴돌며 꼭 1년이 지난 지금, 1주기를 추모하는 시민들, 각 종교단체, 대학생, 단원고교생 및 타 고교생들의 추모열기는 아직도 차갑게 느껴지는 팽목항의 바닷바람을 녹일 정도였다.   4월 15일 팽목항으로 이어지는 모든 도로 가로수 등에는 '세월호 진상규명/조속인양'이라는 글귀가 적힌 노란 띠들이 몇 십킬로미터에 걸쳐 매어져있었고 간간이 같은 내용의 현수막도 가로수 사이에 결려있었다. 세월호 유족 및 지원단체들이 얼마나 고생을 하면서 이 띠를 달았는지 가슴이 아플 지경이었다.   4월 15일 팽목항에는 시사뷰타임즈를 비롯한 여러 언론들이 바닷바람을 맞으…

    • SVT
    • 15-04-17
    • 2408
  • 멕시코 언론도 세월호 1주기 특집 보도
  •   Cumple un año del hundimiento del Ferry Sewol en Corea del Sur 한국 세월호 침몰 1주기 Se cumple ya casi un año del accidente y aún duele. El 16 de abril de 2014, Corea del Sur sufrió uno de sus más trágicos eventos. En total, 304 estudiantes y maestros del Dawon High School murieron en lo que ellos creían que sería la aventura de su vida. 곧, 2014년 4월 16일 한국에서 일어났던 가장 비극적인 사고가 1주기를 맞는다. 즐거운 여행이 될 것이라고 믿고 수학여행을 떠났던 총 304명의 단원고등학교 학생들과 교사들이 사고로 목숨을 잃은 것이다. El Ferry que los llevaría de excursión naufragó y a un año de distancia, familiares, amigos y la sociedad de este país asiático expresan su dolor y piden aclarar lo ocurrido, porque se asegura que el accidente pudo evitarse. Y es que se sabe que el transbordador envió un mensaje de emergencia tres horas antes de llegar a su destino. 일 년 전 …

    • SVT
    • 15-04-13
    • 976
  • 고마운 뉴욕타임즈, 세월호 1주기 특대 보도
  •   한국 세월호 침몰이 우리에게 남긴 것   한국 제주도 – 한국의 가장 유명한 휴양섬인 이곳 바람 많은 항구에서 부두 인부들이 쇠사슬을 철그덩거리며 트럭들을 물에 젖은 화물 갑판으로 옮겨 남서부 해안에 위치한 목포를 향한 4시간 반의 운항을 위해 여객선을 준비했다. 소와 무와 알루미늄 창틀을 운반하는 트럭운전사들이 차량 행렬의 맨 앞으로 조금씩 다가서는 동안 지난해 전까지는 전혀 하지 않았던 것을 했다: 이들은 화물의 무게를 증빙하는 서류를 건넸다.   위험한 과적을 피하고자 하는 이 간단한 안전 규칙은 평화시기의 한국 역사상 가장 충격적인 참사 중 하나였던 세월호 침몰 이후로 변경된 수많은 규제들 중 하나다. 이번주로 1주년을 맞는 그 사고는 대부분이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학생들이었던 300여 명의 목숨을 …

    • SVT
    • 15-04-13
    • 11269
  • [NYT] 세월호 1년, 한국 도시에 평화는 없다
  • Photos, flowers, letters and gifts are left on victims’ desks in a classroom at Danwon High School. Credit Lee Jin-Man/Associated Press 단원고등학교 교실의 희생자들 책상에 사진, 꽃, 편지 그리고 선믈들이 남겨져 있다   A Year After Sewol Ferry Tragedy, Peace Is Elusive for South Korean City By MARTIN FACKLER, APRIL 15, 2015 ANSAN, South Korea — The classrooms where the dead students once studied sit empty, as they have since Danwon High School lost nearly three-quarters of its 11th graders to a ferry disaster a year ago. School cafeteria menus for April 2014 hang on the walls. Desks are piled high with offerings from grieving parents and friends: flowers, favorite snacks and notes. 한국, 안산 – 단원고등학교가 거의 4분의 3에 달하는 2학년 학생들을 1년 전 여객선 참사로 잃은 이후로 내내 그래 왔듯이 사망한 학생들이 공부했던 교실은 비어 있다. 2014년 4월 14일의 학교 …

    • SVT
    • 15-04-18
    • 993
  • [NYT] 유족들, "박근혜 이완구 분향 자격조차 없다"
  •  희생자 유족들이 15일 침몰현장에 도착했다. Snub at Sewol Ferry Memorial Shows Rawness of Wounds in South Korea 세월호 분향소에서의 냉대,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 By CHOE SANG-HUN, APRIL 16, 2015 President Park Geun-hye of South Korea spoke on the anniversary of the ferry sinking that killed more than 300 people, most of them high school students, promising that the sunken ship would be raised. By Reuters on Publish Date April 16, 2015. Photo by Lee Jeong-Ryong/Yonhap, via Associated Press.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대부분 고등학생인 300여 명의 목숨을 앗아간세월호 침몰 1주기에 침몰한 세월호를 인양할 것을 약속했다. SEOUL, South Korea — In a sign of unabated anger with the government over last year’s Sewol ferry disaster, which killed more than 300 people, families of the victims refused to see President Park Geun-hye on Thursday when she visited a memorial on the anniversary of the sin…

    • SVT
    • 15-04-18
    • 903
  • 세월호 유족, 학생들이 좋아하던 간식 바다에 던쳐
  • Relatives of victims of the Sewol ferry disaster weep on Wednesday as they stand on the deck of a boat during a visit to the site where the vessel sunk.수요일,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 유족들이 세월호 침몰 장소를 방문하는 중 갑판에 서서 흐느끼고 있다 South Korea Ferry Disaster: Parents Toss Victims’ Favorite Snacks Into Sea JINDO, South Korea — Parents mourning victims of last year’s Sewol ferry disaster cried out their names Wednesday at the spot where the ship went down, threw white chrysanthemums into the sea and made offerings of their loved ones’ favorite snacks. 한국, 진도 – 지난해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부모들이 수요일 배가 침몰한 곳에서 아이들의 이름을 소리쳐 부르고, 하얀 국화를 바다에 던지며 사랑하는 아이들이 좋아하던 스낵을 바쳤다. A ship carrying about 200 family members made the hour-long trip to the site of the April 16, 2014, sink…

    • SVT
    • 15-04-18
    • 856
  • [AFP] 세월호 유족과 싸움질이나 하는 한국 경찰
  • S Korean ferry victim families scuffle with police한국 세월호 희생자 유족, 경찰과 몸싸움 벌이다.   S Korean ferry victim families scuffle with police 한국 세월호 희생자 유족, 경찰과 몸싸움 벌이다. AFP, April 12, 2015, 5:11 am  SEOUL: Relatives of the victims of last year’s ferry disaster scuffled with riot police at a protest in Seoul on Saturday (Apr 11), after the crowd attempted to march to the president’s residence. 작년에 발생한 세월호 참사의 희생자 유가족들은 토요일 (4월 11일) 서울에서 벌인 한 시위에서 시위대가 청와대로 행진을 시도한 후 진압경찰들과 몸싸움을 벌였다. Hundreds of protesters violently shoved against rows of riot police lined up to prevent them from moving forward to the Blue House, as the official residence is known. 수백 명의 시위 군중들은 자신들이 청와대를 향해 나아가는 것을 막기 위해 겹겹으로 늘어선 진…

    • SVT
    • 15-04-12
    • 1251

[ 시사 View 社說 ]

국내언론들, 어떻… 입력 2022.11.30. [시사뷰타임즈] 그동안 북한 ‘김정은의 자식’ 이라는 주제... 더보기

[ 대한민국의 성지 ]

익산 강경 나바위 성지...김대건 신부, 첫발이자 마지막 발 디딘 곳 사진에서 본당 건물 좌측에 있는 벽돌 건물이 당시 병원으로 쓰였던 곳. 본당 내부 양쪽 벽... 더보기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

코로나질병: 과학자들, 아제 예방주사가 일으키는 휘귀한 혈전 발견 악스펏 (옥스포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전달하는 100나노미터 미만의 아데노바이러스에... 더보기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라셔 - 美 정부, 코로나-19 출몰에 연루돼 있을 수도 입력 2022.8.5.RT 원문 2022.8.4. 마스커우 (모스크바) 는 워싱튼 DC 기관이 코로나-19 창조에 한 ... 더보기

[세월호, 잊지 않겠다 ]

[온전한 형태의 유골 발견] 동물이 사람옷과 구명조끼 착용하나! 22일 오전 전남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선체수색 관계자들이 작업을 하고 있다. / ... 더보기

[주요 해외 소식]

[기고만장] 유크레인 대사, 獨 수상 모욕한 것 “사과 안할 것” 1. UN, 사상 최초로 유크레인 평화해법에 만장일치 합의 2. 세계 에너지 감시단체, 라셔 제재... 더보기

[T·H·A·A·D ]

사드 4기 배치완료: 스톨텐베르그 “北 세계적 위협, 세계적 대응 필요” 2017.9.7. 사드(높은고도최종단계처리) 미사일 요격체제가 성주군에 도착한 모습 © Lee Jong-hye... 더보기

[미국 대선, 트럼프 행정부]

트럼프, 또 자기중심적으로 미치 맥코널 인신공격 입력 2021.2.17.BBC 원문 22분 전 [시사뷰타임즈] 4년 동안 신물 나게 보아온 트럼프의 속성이자... 더보기

[주요 국내 소식]

장기표 “이재명 北 싫어할 얘기 한마디도 못하면서 반일몰이” 1. 장기표 “이재명 北 싫어할 얘기 한마디도 못하면서 반일몰이” 2. 與, '한반도 욱일기' ... 더보기

★ 죽어가는 4대강

환경단체 40곳 감사원에 ‘4대강 사업’ 공익감사 청구...왜 중요한가? 그 아름답던 금강이 넓은 호수가 돼 썩은 물이 고여있다. 2014.7.30 © SISAVIEW 입력 2017.5.24. [시... 더보기

전두환의 숨은재산 찾기

전두환 소장 미술품,,,진품일 경우 수백억원 대 검찰이 확보한 전 전 대통령 측 미술품 6백여 점은 대부분 장남 재국 씨의 수집품이라고 한... 더보기

[원융선사의 황제철학관]

[금주의운세] 12.5. ~ 12.11 쥐띠24년생 걱정하지 말라. 누구든 어려움은 다 있는 법36년생 자식이 맘 먹은 대로 된다48... 더보기